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0.18 목 17:55
> 뉴스 > 정치/행정 > 2018 지방선거 현장 | 제7회 지방선거
     
선거에는 적도 동지도 없다?
대전 동구 1선거구 대전시의원 선거 자유한국당 출신간 대결 확정
2018년 05월 17일  13:30:57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남진근, 자유한국당 송인석, 바른미래당 김은선 후보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된 선거구가 있다.

정치의 비정한 단면을 엿보게 한 이 선거구는 바로 대전 동구 1선거구.

이곳에서 본선 경쟁을 벌이게 된 더불어민주당 남진근, 자유한국당 송인석, 바른미래당 김은선 후보는 과거 사실상 ‘한솥밥’을 먹던 처지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이던 새누리당 또는 한나라당에 몸을 담다 각자가 엇갈린 길을 걷게 된 것.

민주당 남 후보는 6회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공천으로 1선거구에 출마했다 고배를 마셨다. 그 뒤 치러진 19대 대선을 앞두고 탈당해 지금의 정당으로 ‘둥지’를 옮겼다.

바른미래당 김 후보는 한나라당 시절 대전시당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새누리당에선 대전시당 차세대여성위원장을 맡았다.

반면 자유한국당 송 후보는 ‘외길 정치인생’이다. 새누리당 대전시당 청년위원장, 시당 부위원장 등을 맡아 한 곳을 계속 지켰다.

동구 1선거구가 ‘선거판엔 영원한 동지도, 적도 없다?’는 말의 상징이 된 이면에는 대전·충청 정치의 부끄러운 특징이 있다.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동층이 많은 지역의 정치현실이 만들어낸 어두운 단면이라는 것.

이 때문에 지역 일각에서는 정치이력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었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정당이 같은 정치적 이념을 가진 사람들의 결사체라는 측면에서 볼 때 동구 1선거구 같은 상황은 웃지도 못할 촌극”이라며 “후진적 정당정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 동구 3선거구에서는 고교 동문간 대결이 잡혔다. 이 지역에 출마해 본선 경쟁이 확정된 자유한국당 정명국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필응 후보는 대성고 동문이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임업 경영인 가구 전체 임가 평균 가
"행정사무감사 통한 집행부 견제 감시
조선 시대 세조 어진 초본 최초 공개
"자질부족자 낙마시킬 수 있는 인사청
KAIST 연구팀 다양한 바이오 마커
정치/행정
"행정사무감사 통한 집행부 견제 감시
"자질부족자 낙마시킬 수 있는 인사청
민주당 시당 지방의정 혁신다짐 잘 될
장애-비장애 넘어 모두가 하나된 하루
파란 독재의 서막 대전시 의원 인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