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5.25 목 11:47
> 뉴스 > 정치/행정
     
전기차 볼트·트위지 효과로 보급 속도 내나
볼트 한 번 충전 서울→부산 주행…장거리·편리성으로 무장
2017년 04월 21일  18:11:37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짧은 주행 거리로 보급이 기대만큼 확대되지 못하고 있는 전기 자동차가 새롭게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된 볼트와 트위지로 속도를 낼 전망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달 1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전기차 전시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에 많은 시민이 국산 전기차 모델에 관심을 보였고, GM의 볼트에 문의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 졌다.

볼트의 인기는 전에 없었던 주행 거리에 있다.

볼트는 한 번 충전에 약 380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한 번 충전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존 전기차가 200km 안팎을 주행할 수 있던 것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다.

따라서 그동안 전기차가 근거리 쇼핑·통학용에 그 용도가 그쳤다면, 앞으로는 장거리 주행까지 전기차의 용도가 확대되는 길이 열린 것이다.

르노 트위지의 경우는 볼트와는 조금 다르다.

올 6월 시장에 선보일 트위지는 모터 사이클과 소형 용달차의 중간 형태다. 차체가 작아 주차하기가 편하고, 좁은 골목길로 쉽게 지날 수 있다는 것은 장점이다.

배달 또는 쇼핑, 도심 전용 운행 등의 목적으로는 최고의 선택지가 될 수도 있다.

여기에 저속 전기차로 별도의 충전기 대신 가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는 편리함을 갖췄다.

하지만 볼트와 트위지를 당장 구입하기는 어렵다.

볼트의 경우 내년 상반기 도입 물량 2000대 정도가 올 11~12월 사이에 출시될 예정이지만, 조기 완판이 점쳐 진다. 올 3월 국내 출시 2시간 만에 초도 물량 600대가 모두 팔려 나갔기 때문이다.

상반기 도입 물량 역시 카셰어링, 렌트가 등 업체 위주로 우선 보급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민간에서 구입은 낙타가 바늘 구멍 통과하기가 될 가능성도 있다.

트위지는 출시를 앞두고 대전시가 전기차 보급 사업 공고를 변경해 구입에 문제가 없다. 단 올 6월 출시라는 점이 발목을 잡는다.

트위지에는 828만원까지 보조금이 지원돼 실 구매 비용이 600만원 안팎인 것은 출시 시기를 기다리게 하는 요인이다.

반면 대전시의 전기차 보급은 더디기만 하다.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를 162대로 했지만, 현재 접수된 보조금 신청은 그 절반을 턱걸이로 넘어선 84대다.

문의는 늘었는데 구매까지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볼트와 트위지 효과에 내년 국산 전기차까지 신형 모델 또는 업그레이드 모델이 선 보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관망세의 원인으로 풀이되고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박정현 서구 떠나 대덕구에 새 둥지
세종시, 은퇴자 재능기부 활성화 모색
아프리카 지방공무원 행복도시 견학
전국시도의회의장협, 정책자문위원 위촉
충남도, ‘가뭄 극복’ 대응 수위 더
정치/행정
박정현 서구 떠나 대덕구에 새 둥지
세종시, 은퇴자 재능기부 활성화 모색
아프리카 지방공무원 행복도시 견학
전국시도의회의장협, 정책자문위원 위촉
충남도, ‘가뭄 극복’ 대응 수위 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