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4.20 금 14:38
> 뉴스 > 정치/행정
     
발전소 주변 차등전기요금제 도입 가시화
민주당 전기요금 차등제 도입 등 대선공약으로 반영
2017년 04월 20일  21:45:59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충남도의회 홍재표 의원(사진)은 충남의 현안인 석탄화력발전소 주변지역 차등 전기요금제 도입이 더불어민주당 대선공약으로 반영됐다고 20일 밝혔다.

   
▲ 홍재표 충남도의회 의원
홍 의원은 이 공약이 실현될 경우 충남 태안, 당진, 보령, 서천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사회적 갈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충남에 설치된 석탄화력발전소 26기(전국 53기)에서 생산된 전기 60%가량이 수도권으로 전달되면서 생산과 소비 간 불균형이 심각하다. 실제 충남의 경우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1억1408만4926㎿h를 생산했지만, 수요량은 그 절반도 안 되는 4992만7201㎿h(43.8%)에 그쳤다.

문제는 발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나 온실가스, 방사선 노출 위험 등에 해당 지역 주민들이 더 많이 노출된다는 점이다.

심지어 대량의 전기를 다른 지역으로 보낼 때 송전선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피해도 선로주변 주민들이 감당해야 할 몫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홍 의원을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는 “발전소건설에 따른 위험과 비용은 전기를 생산하는 지역이 감당하고 있다”며 전기요금 거리병산제 등을 계속해서 주장해왔다. 핵심은 발전시설 지역 주민들에게는 싼값에, 먼 곳에 떨어진 주민에게는 비싸게 전기를 공급하자는 것이다.

그 결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 같은 문제를 풀어야 할 과제로 인식, 대선 공약으로 채택했다고 홍 의원은 전했다.

홍 의원은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선 발전시설이 입지한 지역과 먼 거리에 있는 소비자 간 전기요금이 두 배가량 차이가 난다”며 “우리나라 역시 이러한 불공평한 전기요금제를 개선해야 할 필요성이 계속해서 대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 같은 현안 문제를 인식, 대선 공약으로 반영키로 했다”며 “전기요금 차등제 도입되면 기업유치 여건이 좋아지는 동시에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문제는 대한민국의 문제인 만큼 모든 대선 후보가 이 문제를 인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전력 생산과 소비 간 불균형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의회는 지난해 홍 의원이 대표 발의한 화력발전소 인근 지역에 전기요금을 적게 내는 것을 골자로 한 ‘전기요금 지역별 차등요금제’ 도입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장 선거 대진표 윤곽
대전 지역 하도급율 목표치 초과 달성
대덕 특구와 함께 하는 청년 인턴십
대전 교도소 현·이전 부지 토지 거래
대전시 공무원 준수 행동 기준 대폭
정치/행정
대전시장 선거 대진표 윤곽
대전시 공무원 준수 행동 기준 대폭
민주 대전시당 시·구 의원 단수·경선
성일종, ‘필승 전략은 일사 분란한
유성구 가정어린이집연합회, 조원휘 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