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0.15 월 18:20
> 뉴스 > 사람들 > 인터뷰
     
"대전교육, 주입식 암기식 경쟁위주에서 벗어나야"
정기현 대전시의회 교육위원장 인터뷰...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필요"
2018년 08월 28일  14:08:24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최소한 지금까지는 대전교육의 혁신, 변화의 움직임이 아직 없다.”

대전시의회 정기현 교육위원장이 토로한 대전 교육의 안타까운 ‘현주소’다.

정 위원장은 27일 대전시티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대전교육에 대한 변화의 바람을 주문하며, 다양한 교육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전교육의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 “사회는 바뀌는데 교육은 안바뀌는 것 같다”며 운을 뗀 뒤 “과거의 주입식, 암기식, 줄 세우기식의 경쟁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정 위원장은 대전교육의 변화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지방선거 당시 설동호 교육감이 변화에 대한 공약을 다수 했다. 지금은 기대를 해 봐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교육 혁신을 요구한 지방선거 투표 결과 분석 내용’을 설명한 뒤 “공약으로 내세운 것에서 더 변화를 추구해야 교육주체를 만족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8대 의회 출범 후 첫 추경예산 심사에서 쟁점이 됐던 학교 공기청정기 설치 문제에 대해서는 ‘예산 중복투자로 인한 혈세 낭비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공기청정기나 정화장치 설치에 대한 특별한 대책을 우선적으로 세워야 한다”고 전제를 내세웠다.

이어 “우리의 경우 3년동안 임차를 할 계획인데, 3년 후에는 또 임차할 것이냐 말 것이냐의 문제가 있다”면서 “임차가 끝나는 시점까지 설치를 완료하는 등 근본적 대책을 강구하도록 조건부로 임차예산을 가결했다”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경기도는 예산 중복투자에 따른 낭비를 줄이기 위해 장치 설치가 시급한 유초등은 임차를 하더라도, 중고교는 순차적으로 설치하는 방식을 택했다.

만학도의 꿈을 이루기 위한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이 필요하다는 의사도 밝혔다.

정 위원장은 “예지중고교 설립자의 사익추구로 인한 파행을 막기 위해서는 공공형 학력인증 평생학습시설이 있어 복수로 운영돼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고 독점 시설로 계속 운영될 경우 사익추구의 유혹에 노출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정 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다시 기회를 주신 시민들게 감사하다”며 “우리 교육이 경쟁을 완화하고 아이들의 개성을 살리는 교육으로 나아가는데 관심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정 위원장은 9월 5일 동부교육지원청 강당에서 대전교육대토론회를 개최, 교육의 지향점에 대한 진단의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 국감자료 요청 '나몰라라' 논
[혼인] 성희제(시티저널 취재 부장)
대전시 자율 방재단 역량 강화 워크숍
2018 국네 낙농 연맹 연차 총회
스타트 업 위한 법률·노무 특별 교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