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12.11 월 18:57
> 뉴스 > 정치/행정
     
최종 회의가 첫 회의 대전시 대처 기가 막혀
평창 조직위 2개월 전 협조 공문…사고 발생 때 지자체 책임도 경고
2017년 12월 07일  17:23:15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대전 봉송을 앞두고 최종 점검 회의가 첫 회의가 됐다는 내부 지적이 나오면서 국가 행사를 앞둔 대전시의 대처가 기가 막힐 뿐이다.

이미 2개월 전 올림픽 조직 위원회가 대전시에 공문을 보내 협조를 요청했지만, 그동한 단 1차례의 내부 회의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달 5일 조직위는 대전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지역 내 성화 봉송 일정을 언론에 전하는 과정에서도 대전시와는 일절 협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조직위는 대전시와 최종 점검 회의를 열었지만, 이 회의가 조직위와 처음 만나는 자리가 됐기 때문이다.

특히 대전 지역 성화 봉송을 위해 대전시와 자치구, 경찰, 소방 등 유관 기관은 물론, 시 내부의 연석 회의가 없었다는데 문제가 있다.

해당 국장이 간부 회의에서 몇차례 성화 봉송 관련 보고가 있었다고는 하지만, 그저 보고에 그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이런 대전시의 안일함은 곧 경고가 돼 돌아 왔다.

조직위-대전시 최종 점검 회의에서 조직위 측이 성화 봉송 중 만약의 사고 발생 때 조직위는 물론, 지방 자치 단체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해 회의 분위기를 일순간 냉각시켰다.

협조 공문을 보낸 지 2개월이 넘도록 아무 것도 하지 않은 대전시에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한 셈이다.

실제 대전 지역 성화 봉송 기간 동안 행사가 열릴 보라매 공원의 경우 그 맞은편 시청 남문 광장에서 천막 농성 중인데도 앞으로 어떻게 이를 처리할지 그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시청 주변이 천막 농성장이 돼 있는 것이 온 나라를 넘어 세계 각 나라의 뉴스에 오를 확률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문제는 성화 봉송까지 많은 시간이 남지 않았다는데 있다. 당장 이달 9일부터 지역에서 성화 봉송이 시작되지만, 대전시는 어떤 계획이 있는지 어떻게 하겠다는 계획이 없는 실정이다.

행여라도 성화 봉송이 올림픽 조직위의 행사라고 자위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짚어 볼 일이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김태흠의원, 특별교부세 31억원 확보
대전교육청, 2018학년도 대입 정시
서구 , 계약심사와 일상감사로 예산
동구, 민선6기 공약 이행 구민평가단
박수범청장 “내년도 주요 현안 및 주
정치/행정
김태흠의원, 특별교부세 31억원 확보
김용필, “300만 충남시대 열겠다”
서산민항, 22년만에 사전타당성 통과
대전 청년 정책 네트워크 1.5기 위
어린이 보호 구역 등서 주정차 위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