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7.20 금 18:02
> 뉴스 > 정치/행정
     
권선택 낙마 따라 내년 지선 안개 속으로
시장 무주공산 여파 클 듯…후 폭풍 어디까지 셈법 복잡해져
2017년 11월 14일  15:05:1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시장직을 상실함에 따라 내년 지방 선거가 안개 속으로 빠져 들었다.

권 전 시장이 무죄를 받았다면 당연히 재선 가도에 힘을 얻었겠지만, 대법원이 시장직을 박탈하는 선고를 내리면서 무주공산이 돼 버려 셈법이 복잡해 진 것이 원인이다.

우선 점쳐볼 수 있는 것은 후보자 난립이다.

정당을 떠나 대전 지역 현역 국회 의원부터 원외 인물까지 모두 시장 후보군이 돼 버렸다.

현역 구청장 가운데서도 내년 지방 선거 시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빈 자리에 지원하는 등 연쇄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권 전 시장 지지층의 행보 역시 이런 혼돈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내년 지방 선거를 7개월 가량 앞두고 시장직을 잃게 되면서 그 구심점을 잃은 권 전 시장 지지층이 어느 후보의 손을 들어 주느냐에 따라 선거 흐름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관측을 사고 있다.

이 지지층이 다른 구심점을 찾게 될 경우 보상 심리가 작용할 수도 있는 해석에 따라서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정당별, 후보군별 유불리를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다.

내년 지방 선거가 아직 7개월이나 남았고, 시장직 박탈이라는 후 폭풍이 어디까지 미칠 것인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 시장 후보자를 소속 정당에서 전략 또는 단수 공천할 것인지, 경선을 통해 뽑을 것인지 여부 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불리를 점치는 것은 오히려 역 효과를 불러 올 수 있어 한동안 정중동 행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마치 끓는것 같은 더위 이달 말까지
대전 타악 릴레이 콘서트 4번째 무대
바이오 의약품 분야 GMP-서클 3차
민주 당권 경쟁 '충청 대망론' 불씨
제7회 대전 문화 예술 정책 토론 광
정치/행정
민주 당권 경쟁 '충청 대망론' 불씨
허태정의 카니발 렌트가 재난에 준하는
중구의회 민주당 임시회 끝까지 '파행
24일부터 한밭수목원서 희귀애완동물특
25일 대전 NGO지원센터서 햇빛발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