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10.17 화 17:57
> 뉴스 > 정치/행정
     
[국감]박병석, 탈북민 정착 지원대책 겉돌고 있다.
2017년 10월 13일  15:14:41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박병석 의원은 "탈북민을 위한 국내 정착 지원제도가 겉돌고 있다"며 "통일부가 전체사업비의 60%에 이르는 1110억원을 탈북민 지원에 쏟아 붓고 있지만 정작 탈북민들은 국내 사회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박 의원은 그중 일부는 재입북 하는 사례가 잇따르는 등 탈북민 지원제도를 원점에서 재설계 해야 한다고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탈북민 3만시대에 걸맞게 탈북민에 대한 맞춤형 지원제도와 함께 하나원 교육시스템 등의 개혁이 이뤄져야한다는 주장이다. 

박병석의원이 13일 통일부에 요청해 받은 국정감사 자료와 탈북민 면접조사 결과에 따르면 탈북민들은 합동신문(3개월)과 하나원 교육(3개월) 등 모두 6개월에 걸쳐 사회적응 훈련을 받고 있다. 

 박 의원에 따르면 그러나 6개월후 퇴소해도 지원제도를 잘 모르는 가하면 탈북민의 국내생활 실상을 분석한 데이터베이스(DB)도 부실해 적기에 지원정책을 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관련 부처의 국장급이 만나 합동으로 탈북민의 정책을 협의하는 북한이탈주민대책 협의회도 제기능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협의회는 분기별로 한차례씩 만나 탈북민의 ▶취업▶복지▶신변안전 등을 논의토록 규정하고 있으나 올해는 7월달에 딱 한차례 열렸다. 

국장급이 위원인 부처가 정책결정권이 없는 과장급을 대리 참석시켜 실효성 있는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박병석의원은 “탈북민의 경력과 배경이 너무 다르기 때문에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해야한다”며 “실효성 있는 교육을 하기 위해 일부 사회적응 교육은 과감히 민간에 위탁하는 방안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영국에 거주중인 약1천명 내외의 탈북민들은 국내와는 달리 차근차근 뿌리를 내리는 추세”라며 “국내정착 지원제도의 획기적인 쇄신이 긴요하다” 고 덧붙였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 폐기물 관리 조례 개정안 의회
바람 잘 날 없는 대전시 공무원 비위
대전교육청, 초등학교 학습준비물 지원
내년 대전에서도 전기 시내 버스 운행
대덕구, 청소년 대상‘사회적경제 혁신
정치/행정
대전시 폐기물 관리 조례 개정안 의회
바람 잘 날 없는 대전시 공무원 비위
내년 대전에서도 전기 시내 버스 운행
[국감]이장우의원,올해 학자금 대출
[국감]박덕흠, 도로공사 비리 의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