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1.26 화 16:00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학교비정규직 '단체교섭 안해?' 총파업 예고
23일부터 농성투쟁 돌입
2012년 07월 19일  18:02:04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학교비정규직이 단체교섭에 교육청이 나서지 않을 경우 총파업을 실시한다고 예고해 교육계에 비상이 걸렸다.

전국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모여 결성한 학교비정규직노조연대회의는 오는 23일부터 교과부를 규탄하는 농성투쟁에 돌입, 호봉제 전면시행, 2012년 임단협 투쟁승리, 비정규직 철폐 등을 위해 투쟁할 것이다고 19일 밝혔다.

이같은 투쟁은 단체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18일까지 전국 동시 총회를 통해 2012년 임금인상, 단체협약 쟁취를 위한 노동쟁의 찬반투표를 한 결과 전국 3만 69명중 2만 5519명이 참여, 92.6%인 2만3628명이 찬성해 추진키로 했다.

대전은 1268명중 1099명이 투표, 89.6%인 985명이 찬성, 쟁의행위를 함께 하기로 했다.

단체에 따르면 서울, 강원, 경기, 광주, 전라 교육청 등 7개 교육청은 노조와의 단체교섭에 응하고 있지만 대전을 비롯한 나머지 교육청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대전학비연대회의는 노동조합을 무시하고 무력화를 시도하는 김신호 교육감을 상대로 부당노동행위로 고소와 진정을 동시에 진행할 방침이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도 교섭조차 거부하는 교과부를 규탄하는 농성투쟁을 오는 23일부터 돌입하고 교섭에 불응하는 교과부와 교육청을 상대로 모든 행정적, 법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다.

또 8월 한달동안 전국적으로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알리기 위한 대시민선전을 전개하고 8월말까지 교과부가 요구에 대해 책임있는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9월 이후 총파업을 포함한 실질적인 실력행사도 불사할 것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학교 비정규직 이달말 '총파업' 선포, '급식' 차질 우려· 학교비정규직 '삭발투쟁', 호봉제 실시하라!
·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대전 63개교 급식 안돼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조류독감 방
세종시 2040 도시기본 계획 수립키
세종시, 스마트 시티 조성 주도할 S
대전시, 지역예술인 재난지원 기초창작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 최악"
교육
KAIST, 무선 충전 가능한 부드러
충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정준영 전공
충남대 ‘온라인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충남대 법률센터, ‘법률문화살롱’ 개
충남대학교병원,2018년도 대전지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