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3.3 수 17:20
> 뉴스 > 교육
     
오원균후보 발언 ‘교육감 자질론 대두’
시민들, 교육학자 머쉬맬로우가 누구?
2008년 12월 07일  02:02:47 안희대 기자
5일 교원단체 총연합회’가 마련한 토론회에 참석한 오원균 제7대 대전시 교육감 후보 ⓒ 대전시티저널
<대전시티저널 안희대 기자>대전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오원균 후보가 토론회에서 인성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잘못된 예를 들어 교육에 대해 너

오원균 후보는 5일 ‘교원단체 총연합회’가 마련한 토론회에 참석 인성교육에 대한 방안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미쉘박사의 머쉬맬로우 실험을 “교육학자 머시멜로우라는 사람이 학생들을 안보는 곳에서 지켜보고 과자를 놓고 먹지 말라 했는데 20명중에 반은 먹고 반은 안 먹었다 "라고 소개해 미쉘 박사의 실험결과를 왜곡해 말하는 등 토론회에 참석한 교육관계자들을 놀람에 빠트렸다.

오 후보가 말한 일화는 1960년대 미국 스탠포드 대학의 미쉘 박사가 유치원생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으로 감성이 우수한 아이들이 성적도 잘나왔다는 EQ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매쉬 맬로우 실험’이다.

또한 오 후보는 “과자를 안 먹은 아이가 대학 졸업 후 출세를 했다” 라고 말했지만 이는 또 다른 연구조사결과인 하버드 대학의 졸업생 95명을 대상으로 졸업생들의 20년 후 사회출세 정도를 조사해본 결과 높은 시험점수가 사회적성공과는 무관 했다는 조사연구 결과이다.

이날 오 후보는 “교육학에 대해 깊은 지식은 없다”고 말하고 “교육계 35년 했더니 좀 안다” 고 경험론을 내세웠지만 오 후보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응은 냉담해지고 있다.

시민 김 모(37세)씨는 “오원균 후보가 잘 모른다고 하더니 정말 모르시는 것 같다”며 “매쉬 멜로우 실험은 너무도 유명해 교육에 관심이 있는 일반시민들조차 알고 있는 일화로 이렇게 교육에 대해 모르시는 분이 어떻게 교육감후보로 출마했는지 모르겠다” 며 어이없어 했다.

또 갈마동에 살고 있다는 “이 모(45세) 씨는 할 말을 잃었다”며 허탈해 하면서 “어떻게 한 지역의 교육을 책임지고 이끌어가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한심하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인성교육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학부모들의 요구 때문에 학력신장을 위한 교육을 하고 있다'는 발언을 하는 등 교육감후보로서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자질론까지 대두 되고 있다.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유성구의회, 주민자치위원회 위원 연령
대전광역치매센터, 인지활동 워크북 개
이상민·장동혁, 윤석열총장 “역겹다V
옛 충남도경 상무관 공사 3자 발주
박정현 대덕구청장, "초등학생 2만원
교육
대전교육청,어린이놀이시설 41개소 합
대전교육청, 대전교육사랑카드 기금 3
대전서부교육지원청, 온·오프라인 장학
충남대학교병원 2021년 사회공헌위원
KAIST, 물에서 작동하는 급속충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