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대강 공사 불법착공 규탄대회'
작성일 : 2009-11-10 20:32:42
민주당은 10일 국회에서 `4대강 공사 불법착공 규탄대회'를 열고 "오늘 착공되는 수중보는 대운하 갑문의 변종이자 수질 오염과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라며 "불필요할 뿐만 아니라 국민의 불행과 환경파괴를 초래하는 4대강 공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 40여명은 이날 "4대강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문화재지표조사, 환경영향평가 등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졸속공사이며 날림공사"라며 "헌법 제54조에서 보장한 ‘국회의 예산 심의 확정권’을 정면으로 위배하고, 환경영향평가 협의결과를 하천공사 실시설계에 반영하지 않아 하천법과 환경영향평가법도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