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13 월 18:29
> 뉴스 > 정치/행정 > 2018 지방선거 현장
     
허태정 장애 등록 아무래도 실력있는 사람이니까..
1990년대 사고 당시 기억 생생…정치인이라 모른다 하는 것
2018년 06월 08일  18:30:51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대전 중구 태평동에 살고 있는 79살 조 모 옹은 1990년대 초반 자신이 발가락을 절단하도록 한 사고를 생생하게 기억했다. 한 아름 두께에 길이가 한 길인 롤러가 떨어져 병원에 입원했다는 것이다. 자신은 끝까지 발가락을 살리려고 했다고 당시 아픔을 전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발가락 절단에 따른 무자격 장애 등록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에게 '아무래도 실력이 있으니까' 장애 등록 판정을 받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 심각한 것은 허 후보의 발가락 절단과 같은 사고를 당한 시민이 당시 기억을 모두 생생하게 하고 있다는데 있다.

대전 중구 태평동에 살고 있는 조 모(79) 옹은 1990년대 초반 허 후보가 사고로 발가락을 절단한 것과 유사한 사고를 당해 오른쪽 엄지 발가락 전체를 절단한다.

기자와 만난 조 옹은 "57~8살 쯤 경기도 성남에 있는 한 공장에서 일하다가 슬레이트를 만드는 기계의 롤러가 떨어져 발가락을 다쳤다. 병원에는 두달 이상, 70일 가량을 입원했다"며 "바로 발가락을 절단한 것이 아니다. 발가락을 살리려고 했지만, 병원 입원 후 발가락이 괴사해 절단했다"고 당시 아픈 기억을 전했다.

이어 조 옹은 "고향이 대전인 공장 과장이 회사 차로 경기도 광주에 있는 병원으로 갔다가 큰 병원으로 가라고 해서 성남 인하 병원에 갔고, 회사에서 산재 처리를 해서 병원비를 냈다"고 기억을 되살렸다.

지금까지 장애인 등록 신청은 하지 않았다. 부끄럽고, 창피했다는 것이다.

조 옹은 "당시 산재 담당 의사가 장애인 등록 신청을 해 봐야 나오지도 않는다고 해서 하지 않았다"며 "지금 생각해 보면 회사를 고발이라도 했으면 보상금이라도 더 받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장애 등록을 신청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사고 당시를 자세히 설명하지 못하는 허 후보를 향해서는 그가 정치인이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조 옹은 "기억 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정치 싸움하니까 모른다고 하는 것이다. 기억이 생생하다"며 "아무래도 (허 후보가)실력있는 사람이니까 장애 등급을 받을 수 있었을 것이다. 우리 같은 서민은 안해 주려고 한다"고 허 후보의 행태를 꼬집으며 분통을 터뜨렸다.

조 옹은 사고로 발가락 두 마디를 모두 절단해 오른 발 엄지 발가락이 아예 없는 상태다. 엄지 발가락을 절단해 아무래도 힘이 없다 보니 미끄러운 곳은 가지 않는다고 현재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허 후보와 같이 허리 측만증과 같은 증상은 최근에야 나이가 들어 찾아 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 마무리
대전시 올해 정기분 재산세 1475억
둔산소방서, 풍수해 대비 긴급현장점검
대전 지역 학교 급식 재료 공급 업체
대전 교통 방송 개국 21주년 특별
정치/행정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 마무리
찬반 투표 4번만에 의장에 뽑힌 권중
이상민, ‘인공지능 연구개발 및 산업
동구의회 이나영 의장 또 후반기 의장
제8대 서구의회 후반기 원구성 완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