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8 수 21:43
> 뉴스 > 정치/행정 > 2018 지방선거 현장 | 제7회 지방선거
     
'선물없는' 지방선거... 대전 어쩌나
여야 각 당 지도부 대전선거 지원유세하며 현안해결은 언급조차 안해
2018년 06월 05일  20:06:00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당 대표가 오면 뭐하나요. 빈손인데….”

6·13 지방선거에서 여야 각 당 지도부의 ‘선물 보따리’가 사라졌다.

선거를 통해 유력 정치인이 내놓는 현안 해결 지원 약속이 사실상 전무, 선거 이후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역정가에 따르면 예년과 달리 현안 해결 지원 약속을 찾아보기 어려운 선거가 이어지고 있다.

집권여당은 물론 야당 유력 정치인의 지원유세가 이어지고는 있지만, 지역 발전을 위한 약속보다 맹목적인 지지만 요구하는 비상식적 ‘촌극’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양상은 집권여당 대표인 추미애 대표가 대전을 찾은 5일에도 계속됐다.

추 대표는 지역 방문에서 제1야당 홍준표 대표를 향한 비판의 날을 세우며 자당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지만, 지역 현안 해결에 대해선 이렇다 할 비전을 내놓지 않았다.

추 대표가 지역의 미래 비전에 대해 언급한 것은 고작 “대전이 지도자를 잘 뽑아서 과학도시, 4차산업 중심도시로 커나가야 하지 않겠느냐”가 전부였다.

집권 여당 유력인사의 지역 현안 외면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공식선거운동 개시 후 잇따라 대전을 찾았지만 이렇다 할 지원약속을 찾아보기 어려운 모습을 보였다.

4일 대덕구에서 집중유세를 벌였던 정세균 전 국회의장도 자당 소속 후보에 대한 지역민의 지지와 당선에 대한 기대감만을 내비쳤다.

정 전 의장보다 앞서 대전을 찾은 강금실 전 법무장관 등도 이 같은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지도부 역시 5일 대전을 찾아 자당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지만, 지역발전에 대한 청사진이나 지원 약속은 내놓지 않았다.

여야 지도부의 ‘선물 없는 행보’는 향후 지역발전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장기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선거철 유권자의 지지에 대한 반대급부 성격을 갖고 있는 유력정치인의 소위 ‘선물공세’가 끊길 경우, 각종 현안에 대한 ‘지원사격’을 받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집권여당의 무조건적 지지요구는 과거 집권여당의 고위 정치인이 회덕 IC 건설 등을 약속한 뒤 이 문제가 급물살을 탔던 점과 비교할 때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는 평가다.

지역의 한 인사는 “과거 선거를 보면 당 대표들이 지역을 찾을 때 각종 현안해결을 약속하며 자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는데 요즘은 그런 모습을 찾아보기 힘든 것 같다”며 “집권여당을 비롯해 각 당이 대전의 미래를 어떻게 책임질 지에 대한 비전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국립무형유산원 가족 영화 12편 상영
미술관 소장품 새로운 모색 위한 학술
지역 벼 재배 단지 병해충 방제에 드
대전 마을 기업에 2억 3850만원
어이없는 권중순 관심 받기 위해 의원
정치/행정
어이없는 권중순 관심 받기 위해 의원
남진근 '원 구성 파행 책임 전가 바
장철민 의원, ‘산재보상법 개정안’
서다운 의원, 서구의회 정상화 호소
중구의회 해외연수 취소 위약금은 공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