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6 월 14:06
> 뉴스 > 정치/행정 > 2018 지방선거 현장 | 제7회 지방선거
     
중앙이슈 블랙홀, 지선 '3무선거'로 가나
지방, 정책, 대형 이슈 등 부재... 유권자 선택 '어쩌나'
2018년 05월 14일  17:49:47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6·13 지방선거가 ‘3무(無) 선거’로 흐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방, 정책, 이슈 등 선거 표심을 가를 주요 요인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으로 선거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 이 같은 양상은 ‘깜깜이 선거’를 유도함은 물론, 유권자 선택의 폭을 좁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지양돼야 한다는 것이 정치권의 분석이다.

이번 선거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지방없는 지방선거’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평창올림픽,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중앙이슈에 따라 민심의 큰 흐름이 형성되는 양상을 보이며, 지방자치 정착을 위한 거대담론이 자취를 감춘 모습이다.

이는 과거 지방선거에서 광역권 경제협의체 구성 등 지방자치 정착을 위한 다양한 담론이 제시되고 유권자의 심판을 받았던 점과 비교할 때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유권자들의 삶의 질을 결정할 수 있는 비전ㆍ정책 부재 역시 문제로 꼽힌다. 민선 4기와 6기의 경우 각각 3000만 그루 나무심기,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등 정책이 유권자 표심의 향배를 가르는 주요 변수가 됐지만, 이번 선거에선 이 같은 비전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는 것.

이 같은 양상은 후보 개개인의 능력보다는 개인의 이미지, 외모, 정당 지지도 등에 치우친 선거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 지역 정치권 인사들의 보편적 견해다.

지방의 내일을 책임 질 이슈 부재 역시 이번 선거 이후를 걱정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세종시 건설, 과학벨트 건립 등 대형이슈가 부재한 상황에서 선거가 진행되며 유권자들이 지엽적인 잣대를 놓고 지지의 향배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는 것이다.

상황이 이렇게 흐르면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각 정당 및 후보 진영이 보다 적극적으로 선거에 참여해,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는 요구도 나오고 있다. 시민의 내일을 결정할 주요 정책 발굴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고, 각종 의혹 해명에도 보다 충실히 임해야 한다는 것.

지역 정치권에서 오래 활동한 한 인사는 “남북관계 등 거대 이슈가 지방선거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며 이번 지방선거에서의 정책, 이슈, 지방관련 담론의 부재를 심화시키는 것 같다”면서 "각 선거 진영이 보다 적극적으로 선거에 임해 유권자 선택의 폭을 넓혀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 인사는 “지방선거는 지역민의 삶을 결정짓는 주요 분수령인 만큼, 유권자들의 보다 꼼꼼한 후보 검증과 관심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민주당, 대전시의회 의장 선거 공개
서구의회 파행...발목 잡힌 이선용
대덕구의회 후반기 의장 김태성 의원
대전교육청 지방공무원 기획력 강화연수
대전지역 치료지원 제공기관 청렴 운영
정치/행정
민주당, 대전시의회 의장 선거 공개
서구의회 파행...발목 잡힌 이선용
대덕구의회 후반기 의장 김태성 의원
대전시의회 의장 선거 행태 민주당 책
박범계, ‘청년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