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17:26
처음으로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뉴스 > 충남 > 도청 | 사회
     
철새 개체수 급증 ‘AI 검사’ 강화
충남도 가축위생연구소, 철새도래지서 시료 채취·검사 등 실시
2016년 01월 26일  11:02:53 박현수 기자 phs4493@hanmail.net

[ 시티저널 박현수 기자 ] 최근 충남도내 곳곳에 철새 개체수가 급증함에 따라 충남도 가축위생연구소(소장 신창호)는 조류인플루엔자(AI) 유입을 막기 위해 차단 방역망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도 가축위생연구소가 환경부 및 농어촌공사 조사를 토대로 집계한 결과, 현재 삽교천에는 AI 주 매개체로 알려지고 있는 청둥오리가 5만 수 이상 서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서산·태안 지역 간월호와 부남호에는 오리·기러기·고니류가 6만 수 이상 밀집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풍서천과 병천천, 곡교천, 천수만, 금강하구, 예산충의대교 등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 6곳에서는 철새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 가축위생연구소는 AI 사전 검색을 위해 철새도래지 6곳에서 채취한 시료 3000점에 대한 검사를 실시 예정이며, 도내 가금 판매소 20곳에서도 1000점의 시료를 수거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바이러스 전파 주원인 중 하나인 종오리에 대해서는 분기별에서 월별로 검사를 강화키로 했다.

신창호 소장은 “지난해 11월과 12일 전남지역에서 AI가 잇따라 나타난 데다, 최근 도내로 철새가 대거 이동하며 AI 발생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AI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오는 5월까지 검사를 선제적이고 지속적으로 실시, AI를 막아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 소장은 이어 “농가에서도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농장 내 소독을 강화하고, 철새가 농장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적극 힘 써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 가축위생연구소는 지난해 2월 전국 지자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AI 정밀진단기관 인증을 받았으며, 이후 고병원성 AI 4건, 저병원성 AI 2건 등을 조기 판정해 농장 통제 또는 살처분을 실시토록 하는 등 신속한 방역 조치로 추가 확산을 막은 바 있다.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안영 인조 잔디 축구장 의혹 해소할
[인사] 조달청
벤처 나라·혁신 시제품 판로 확대 간
소규모 산주 직접 작성 벌채 예정 수
[부고] 이창구(전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충남
천안역 서부광장 제2공영주차장 폐쇄
국제청소년리더 교류 지원 사업 니하오
천안시, 신방동 신흥마을 진입도로 개
전국 10대 가로수길, 아산은행나무길
천안 청소년운영위, 천안 원 도심 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