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0 화 18:19
> 뉴스 > 웰빙/건강 | 건강하게 구십구세까지
     
모기 물린 곳 침바르지 마세요
침바르기, 손톱자국...봉와직염의 원인
2015년 07월 27일  16:43:47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노출의 계절 여름은 일광화상, 기미 등 다양한 피부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특히 최근 계속 되는 무더위와 장마철이 겹쳐 고온다습한 날씨에는 봉화와직염을 주의해야 한다.

군대를 다녀온 사람이 아니라면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봉와직염은 모기에 물려 너무 심하게 긁거나 침을 발랐을 때 세균 감염으로 생기는 질환이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방치하다가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피부괴사나 패혈증 등을 유발해 생명에 위협을 가하기도 하는 봉와직염에 대해 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구대원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모기 물렸을 때 긁거나 침 바르면 큰 일

봉소염, 세포염이라고도 불리는 봉와직염은 피부 진피와 피부의 깊은 부위인 피하 조직에 세균이 침범한 화농성 염증성 질환으로, 황색포도알균, 연쇄알균이 피부에 생긴 조그마한 상처를 통해 침입해 감염되는 급성 세균 감염증이다.

봉와직염은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주로 다리에 많이 생긴다. 무좀이 있는 사람의 경우 발가락 사이나 발바닥 각질이 벗겨져서 난 상처를 통해 더욱 쉽게 감염될 수 있으며, 특히 통풍이 잘 되지 않은 군화로 인해 위생관리가 힘든 군인에게 자주 생겨 봉와직염의 연관 검색어로 ‘군대’가 함께 떠오르기도 한다.

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구대원 교수는 "흔히 모기에 물렸을 때 가려움 때문에 해당 부위를 긁거나 손톱으로 소위 '십자가' 모양을 만드는 행동을 하곤 하는데 이 또한 손과 입안의 세균에 의한 감염 등의 위험성이 커져 봉와직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아이의 경우 세균에 노출될 위험이 더욱 크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 완치 시까지 꾸준히 치료받아야

봉와직염이 생기면 문제가 생긴 환부에 혈액이 몰려 피부가 빨갛게 일어나는 홍반이 발생하고 누르면 통증이 느껴진다.

이때 증상이 심한 경우 감기에 걸린 것처럼 전신에 오한이 느껴지며 환부를 만지면 따뜻한 열기가 느껴진다.

또한 홍반이 점점 자주색으로 변한다면 환부에 출혈이 있거나 피부가 괴사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예후가 좋지 않다.

노년층이나 당뇨병 환자에서 봉와직염이 나타날 경우 환부 표면에 작은 물집이 생길 수 있고 물집 가운데에 농이 차면서 단단한 결절이 되었다가 이후 고름이 터져 나오기도 하는데, 이 같은 증상이 생기면 치료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

만약 염증이 주변을 따라 퍼져 나가는 림프관염이 동반된다면, 통증을 느끼면서 주변 림프절이 부어올라 만져질 수도 있다.

봉와직염은 별다른 질환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 항생제로 비교적 쉽게 치료되지만, 심한 경우에는 입원치료를 할 수도 있다.

특히 증상이 호전되었다고 해서 치료를 중단하게 되면 재발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므로 완치될 때까지 꾸준히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청결한 피부 관리, 예방 위한 지름길

일반적으로 봉와직염은 초기에 얼음이나 차가운 수건으로 냉찜질을 해 주는 것이 가장 초기의 치료법이다.

어느 정도 좋아진 다음에는 더운 물로 찜질을 해주면서 안정을 취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되며, 특히 다리에 생겼을 때는 운동을 하거나 오래 걷는 등 발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주의하고, 가급적 발을 의자나 베개 등에 올려놓고 안정을 취해야 한다.

예방을 위해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하는 것은 피부의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다. 또 다리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발가락에 무좀이 있을 때에는 이를 통해 균이 잘 침투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무좀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만약 피부에 상처가 났을 경우 연고를 바른 후 깨끗이 소독된 밴드를 붙이는 등의 신속한 처치가 필요하다.

하이킹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소매의 옷과 긴 바지를 입는 것이 안전하고, 정원관리 등의 야외활동이나 스케이트 등의 하체 운동 시에는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적절한 보호 장비를 꼭 착용해야 한다.

구 교수는 "봉와직염은 대부분 항생제 치료만으로 호전되나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일부에서는 피부괴사, 패혈증, 화농성 관절염, 골수염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빠른 시일 내에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보전 산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병무청 올해 추가 병역 판정 검사 실
애호가와 함께하는 대전 와인 문화의
대전 국회 의원 모두 당선 때 지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