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8 수 21:43
> 뉴스 > 문화/연예 > 문화일반
     
‘근거리 정보’ 영톡 채팅어플, 가까운 거리 사람과 대화 나눠요
2015년 07월 21일  10:40:23 이정현 기자 happyenc12@nate.com

   
▲ 사진 제공 영톡
[ 시티저널 이정현 기자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등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는 전 연령층에서 폭 넓게 사용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이로 인한 불편한 점도 조명되고 있다. SNS에 올린 게시물을 수시로 확인하고 잔소리하는 시어머니 때문에 고부갈등이 심해진다는 내용이 기사화된 바 있으며, 거절하기 어려운 사람이 ‘친구 맺기’를 신청해와 난감해하는 사례도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에 SNS와 달리 가까운 지인이 아닌 ‘가까운 거리’에 있는 새로운 인맥을 만날 수 있는 근거리 채팅앱이 최근 주목받고 있다. 채팅어플 영톡이 대표적으로 사진과 글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으며, 쪽지 보내기를 통해 처음 보는 새로운 사람들과 교류할 수 있다.

근거리 위치 서비스를 도입해 단순히 모바일 속 인맥이 아닌, 실제 만나볼 수 있는 새 친구를 사귀기에도 좋으며, 중고제품 매매를 직거래로 진행할 수도 있다. 지역별 채팅방 및 다양한 채널이 마련돼 있어 편리하게 이야기 나눠볼 수 있으며, 쪽지를 받으면 알람이 뜨기 때문에 실시간 확인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사회적 관계에 기반을 둔 SNS와 달리, 전혀 모르는 사람들과 교류할 수 있는 만큼 편안한 느낌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영톡 관계자는 “채팅앱 등의 모바일 메신저는 주변 시선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올리고 싶은 게시물을 올리고, 현재의 감정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면서 “이처럼 기존 SNS와는 또 다른 매력이 유저들에게 사랑받는 요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채팅어플은 스마트폰에서 다운받아 시간과 장소에 크게 구애 받지 않고 이성 및 동성을 만날 수 있는 소셜데이팅어플의 일종으로, 구글플레이 등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이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국립무형유산원 가족 영화 12편 상영
미술관 소장품 새로운 모색 위한 학술
지역 벼 재배 단지 병해충 방제에 드
대전 마을 기업에 2억 3850만원
어이없는 권중순 관심 받기 위해 의원
문화/연예
국립무형유산원 가족 영화 12편 상영
미술관 소장품 새로운 모색 위한 학술
대전 관광 명소 10곳 언택트 관광지
부소 산성 서쪽 서나성 존재 밝힐 발
대전시립합창단 정기 연주회 온라인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