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9.29 화 17:15
> 뉴스 > 문화/연예 > 도서/문학
     
이 충무공 전서 숨겨진 진실 밝혀져
양승률 학예연구사 대조 결과…검열 피해 초서 등으로 숨겨
2015년 04월 27일  14:04:57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 문화재종무과 양승률 학예 연구사가 1795년(정조 19년) 첫 간행된 전서와 이 때의 전서를 면밀히 대조·교정한 결과 그동안 알려진 오탈자가 아니라 일제의 출판 검열을 피하기 위해 삭제된 글자를 초서 등으로 숨기는 방법 등을 통해 발간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수년 전부터 전서를 연구해 온 양 학예 연구사에 따르면 전서가 1930년 충무공 후손인 이만복과 대전에 거주했던 서장석이 주동이 돼 발간하려 했지만, 간행을 저지할 목적으로 전서의 주요 문구를 삭제하게 하는 등 일제의 검열과 노골적인 방해로 간행되지 못했고 4년 뒤인 1934년에야 간행됐다.

일제는 출판 검열에서 전서 내용 가운데 '왜추(倭酋)','왜적(倭賊)' 등과 같은 글자를 삭제하라는 처분을 내렸는데, 전서의 주요한 부분이 임진왜란과 관련된 왜와의 전쟁 관련이고 왜추와 왜적은 전서에서 매우 많이 보이는 기록이기 때문에 이것은 철저히 전서를 간행 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었다.

하지만 당시 편집자는 왜추(倭酋)에서 '추(酋)' 자와 왜적(倭賊)에서 '적(賊)' 자를 삭제하되 삭제된 글자 바로 앞 글자를 행서(行書)나 초서(草書)로 표기해 이들 글자가 생략된 사실을 독자가 읽는 중에 알아차릴 수 있도록 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일부 소장본에서 발견한 '주의'라고 적힌 별지에서도 확인됐다.

이와 함께 대부분의 전서 판권지에서 '소화(昭和)' 연도가 표기된 판권지를 뒤집어 놓은 것도 일제의 몰락을 암시하는 다분히 의도적인 것이라는게 양 연구사의 설명이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삼성 4구역 재개발 의혹·논란
올해 추석 대 보름 구름 사이로 모습
회전문 아니라는 허태정의 믿고 쓰는
민선7기 대전시 허태정 호 대전시민은
도마중학교, 전국 중·고등학교 사격대
문화/연예
올해 추석 대 보름 구름 사이로 모습
2020 대전문학관 제1회 문학콘서트
대전시립 미술관 3개 관 단계별 제한
스마트폰 이용 게임형 여행 프로그램
대전문화재단, 대전 무형유산 기획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