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0 화 18:19
> 뉴스 > 웰빙/건강
     
배에 바늘구멍 하나 안남기고 진행성 직장암 수술 성공
대전성모병원 이상철 교수팀, 직장암 수술 신기원 이뤄내
2015년 01월 27일  14:36:40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 김모(62)씨는 지난 8일 직장에 생긴 4.5×2.5cm의 암을 제거하기 위한 수술을 받았다.

약 17cm 길이의 장관(창자)를 잘라내는 큰 수술을 받았지만 배에는 수술 흔적조차 남지 않았다.

# 지난해 12월 중순에 수술한 김모(50)씨도 마찬가지다. 직장암 판정을 받고 1.5×1.2cm의 병변을 포함해 총 25cm의 장관을 잘라냈다.

김 씨는 수술 후 4일 만에 무사히 퇴원했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이상철(대장항문외과장, 최소침습 복강경수술 센터장) 교수팀이 최근 국내 최초로 진행성 직장암 환자에게 경항문(항문을 통한) 복강경 수술을 시행해 성공했다.

이번 수술은 복부에는 바늘구멍 하나 크기의 절개도 하지 않고 병변을 포함한 장관을 항문으로 빼낸 것이다.

이는 그동안 위치가 낮은 조기 직장암에서만 시행해온 경항문 단일공 복강경수술이 진행성 직장암에 대해서도 가능해진 것이다.

일반적으로 진행성 직장암은 개복술과 복강경 수술로 치료가 이루어져 왔다.

개복수술의 경우 배에 15~20cm 내외의 큰 흉터가 남고, 단일공 복강경은 환자의 배꼽에 작게는 1.5cm 정도, 크게는 3~4cm를 절개한 뒤 이곳에 수술 기구를 넣어 직장암 부위를 절제한 후 끄집어내고 봉합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상철 교수팀의 이번 수술은 직장암 수술에서 신기원을 이룬 수술법으로 미용적 장점은 물론, 수술 중 출혈량이 적고 수술 후 회복이 빠르며, 수술 후에도 소변·배변 기능의 장애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병변에 접근하고 제거 및 문합에 이르는 과정에서 최소한의 범위만을 선택적으로 절제하기 때문에 복벽의 손상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철 교수는 "직장은 골반 속에 깊이 위치해 있고 여성은 자궁·질, 남성은 전립선·방광·정낭 등 많은 장기에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이것들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정교하게 수술하는 게 핵심이다"며 "지난 6~7년간 2300백 례의 단일공 복강경 수술을 시행해 오며 조금이나마 환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준비하고 연구해온 수술법 중 하나이다"고 설명했다.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보전 산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병무청 올해 추가 병역 판정 검사 실
애호가와 함께하는 대전 와인 문화의
대전 국회 의원 모두 당선 때 지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