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9 금 18:24
처음으로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뉴스 > 충남 > 도청 | 문화
     
최익현 초상‧노혁 왕지 보물 지정 추진
충남도, 1일자로 문화재 7건 유형문화재‧문화재자료 신규 지정
2014년 09월 02일  00:00:16 박현수 기자 phs4493@hanmail.net

[ 시티저널 박현수 기자 ] 충남도가 청양 모덕사에 있는 ‘최익현 초상’과 공주 만경 노씨 소유로 도 역사박물관이 관리 중인 ‘노혁 왕지’에 대한 보물 지정을 추진한다.

도는 최근 문화재위원회를 열고, 1일자로 ‘청양 모덕사 최익현 초상’과 ‘노혁 왕지’, ‘보령 백운사 목조보살좌상’, ‘전 자암 김구 벼루’ 등 4건을 도 유형문화재로, ‘부여 부산서원 고문서’와 ‘서산 서광사 목조보살좌상’, ‘영식필 산신도 백운사본’ 등 3건은 문화재자료로 신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 중 최익현 초상과 노혁 왕지는 역사적 가치 등이 높은 점을 감안, 문화재청에 국가지정 문화재인 보물 지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최익현 초상은 정산(청양)에 거주하다 74세의 나이로 의병을 일으킨 조선 말기 대표적 위정척사파 문인관료이자 우국지사인 면암 최익현(崔益鉉‧1833∼1906)의 초상화다.

이 초상화는 태조어진(太祖御眞) 모사와 고종의 어진 제작에 참여하며 조선 말기 최고 초상화가로 이름을 떨친 화가이자, 고종 23년(1886년) 무과 급제 후 20여년 간 관직생활을 한 채용신(蔡龍臣‧1850∼1941)이 1905년 최익현 생존 당시 제작한 초상화를 토대로 1909년 이모(移模‧서화를 본떠서 그림)한 작품이다.

도는 최익현 초상이 화가와 제작 경위, 시기 등이 분명한 데다, 회화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보존 상태도 양호하며, 현전 관복을 입고 있는 최익현 초상화 중 제작 시기가 가장 빨라 이번에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초상화는 비단 위에 그렸으며 크기는 가로 63㎝, 세로 140㎝이다. 노혁 왕지는 조선 초기 문과에 급제해 사재감부정, 사헌부장령을 거쳐 세종 16년(1434년) 홍주목사를 역임한 노혁(盧革)이 태종 1년(1401년) 진사 급제로 받은 왕지(王旨)이다.

왕지는 조선 초 임금이 사품(四品) 이상의 문무관에게 직접 발급한 ‘사령장’으로, 세종 7년(1425년) 교지(敎旨)로 명칭을 고치기 이전까지 30년 정도만 발급된 매우 희귀한 자료다.

가로 60.5㎝, 세로 76.5㎝ 크기의 노혁 왕지는 족자 형태로 보존 상태가 비교적 양호하며, 족자 하단에는 노혁이 왕지를 받게 된 연유와 역임한 관직, 집안에 전해 내려온 상황 등을 자세히 적은 사계 김장생의 후손인 김진상의 기록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와 함께 ‘보령 백운사 목조보살좌상’은 제작 연대 및 조성자가 뚜렷한 17세기 말 작품으로 불상 연구 및 미술사적 가치가 높으며, ‘전 자암 김구 벼루’는 조선 전기 문인인 김구의 가문에서 전해져 내려온 벼루로, 조형성 및 예술성이 높아 이번에 유형문화재로 지정했다.

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부여 부산서원 고문서는 18∼19세기 서원이 소장한 다양한 고문서를 보여주고 있어 사료적 가치가 크며, 서산 서광사 목조보살좌상은 18세기 전반 작품으로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조형성 및 예술성이 크다.

보령 백운사에 있는 영식필 산신도 백운사본은 도내에서 전해지는 산신도 중 제작 연대가 가장 앞서는 데다, 19세기 산신도 형식을 잘 반영하고 있으며, 전체적인 구성과 표현이 우수해 미술사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아 역시 문화재자료로 지정했다.

도는 이번에 신규 지정한 문화재의 소유자 및 해당 시‧군과 협의를 통해 보다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수도권 실내외 관람 시설 2주 잠정
군대서도 쌀국수·시리얼 입맛대로 골라
샘머리 119 안전 센터에 어린이 교
대전 곤충 생태관 100명에 제한적
우리집 수돗물 안심 확인제 다음 달
충남
천안시, 아동친화도시 조성 중간용역
천안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3회
유산슬도 울고 갈 네 남자의 좌충우돌
천안시, 국지도57호선 등 도로망 확
천안시, 주민참여예산위 활동 본격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