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1.19 화 17:50
> 뉴스 > 정보과학
     
종이 한 장으로 구제역 조기 진단 가능
KAIST 생명화학공학과, 바이오센서 개발 원천기술 확보
2014년 07월 16일  17:38:28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정기준(44)·임성갑(41) 교수 공동연구팀이 종이나 비닐 등 다양한 물질에 항체를 고정하는데 성공해 보급형 바이오센서개발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바이오센서의 기판은 안정성이 높은 금이나 유리를 주로 사용한다. 그러나 가격이 비싸고 휴대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현장에서 쓰기 어렵다.

게다가 항원 진단을 위해 사용되는 항체의 높은 생산 단가로 인해 진단시스템의 가격이 비싸 축산농가 등에 보급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기존에 있던 두 가지 핵심기술을 보급형 바이오센서 개발에 활용했다.

연구팀은 바이오센서의 제조단가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동시에 휴대성을 높이기 위해 초기 화학적 진공증착법(iCVD, Initiated chemical vapour deposition)으로 종이나 비닐에 고분자 박막을 증착했다.

또 박막과의 화학적 반응을 통해 항체 단백질을 안정적으로 고정하는데도 성공했다.

이와 함께 가격이 비싸고 고온에 견디지 못했던 기존의 항체 대신, 미생물을 기반으로 만들어 저렴하면서도 70℃의 높은 온도에서도 뛰어난 안정성을 보여주는 '크링글도메인'이라는 유사항체를 활용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기존 진단시스템의 고비용·불안정성 문제를 동시에 해결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정기준 교수는 "기판을 종이나 비닐로 대체하고 유사항체를 활용해 지금보다 훨씬 저렴하면서도 안정성 높은 바이오센서를 만드는 것이 핵심기술"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폴리머 케미스트리(Polymer Chemistry)' 후면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조성호 서구의원, 박병석 불출마 권하
대전시 인구 내년 감소세 멈추고 반등
대전지역 공공기관 행사장 민주당 전유
대전서부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둔산소방서, 불조심 강조의 달 「소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