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0 화 18:19
> 뉴스 > 웰빙/건강
     
환절기 감기 예방이 최고
2007년 02월 11일  20:40:13 박달나무한의원
환절기에는 보통 하루 일교차가 10도 이상 나기도 한다. 따라서 단연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가장 흔한 것이 감기. 재채기하고 열나고 콧물 흐르고 목도 아프다. 입맛이 없고 온 몸이 쑤시기까지 하다. 감기 한번 앓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감기는 가장 흔한 질병 중 하나다. 20세기 초 유행성 감기 바이러스가 발견된 이후 현재까지 감기를 발병시키는 바이러스는 130종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한 사람이

한방에서는 감기를 면역력 저하로 보는 게 기본이다. 유난히 감기를 달고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환절기에도 감기 소식 없이 지나치는 사람도 있다. 각자의 면역력 차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몸의 저항력을 강화시켜야 한다. 면역력은 외부로부터의 세균, 바이러스 등에 대한 몸의 방어 시스템이다. 면역 물질은 몸 안에서 자체적으로 생성되어 병원균이 침투하지 못하

평소 손을 자주 씻는 사람일수록 감기에 잘 걸리지 않는다는 통계도 있다. 그만큼 바이러스 감염과 거리가 먼 생활 습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감기는 바이러스와 몸의 싸움이므로 규칙적인 운동으로 몸을 단련시키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배, 귤, 은행, 무, 도라지, 꿀, 땅콩, 잣 등이 감기를 예방하는데 좋은 음식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기침에는 무와 도라지가 특효다. 아이들에게 약을 많이 먹이기보다는 무즙이나 도라지 가루 등을 먹게 하는 것이 낫다. <동의보감>에는 무가 성질이 따뜻해 위로 치솟는 기를 내리는데 좋고, 도라지는 폐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데 효과가 있다고 적혀 있다. 더불어 몸 안의 양기를 올려주는 생강차 모과차 계피차를 자주 마셔주면 환절기도 큰 걱정 없이 넘길 수 있다.

아이들의 경우 1년 내내 감기와 기침을 달고 사는 케이스를 볼 수 있다. 아이가 기침을 심하게 해도 ‘기관지가 좀 약해서…’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장통영 원장은 “감기라고 가벼이 여기고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기혈순환과 오장육부의 균형이 무너져 키 크기를 방해하는 성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아이가 유난히 감기 기운이 심하다면적극적으로 치료해서 성장에 해가 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며, “예방만큼 좋은 것은 없다”고 귀띔했다. 올 봄 환절기는 건강하게 지나쳐 보자.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보전 산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병무청 올해 추가 병역 판정 검사 실
애호가와 함께하는 대전 와인 문화의
대전 국회 의원 모두 당선 때 지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