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1.27 금 18:12
> 뉴스 > 독자기고
     
[독자기고] 철도문화체험 연산역의 기적
한국철도공사 대전충남본부 반극동 전기처장
2012년 09월 18일  11:43:10 반극동 news@gocj.net

   
▲ 한국철도공사 대전충남본부 반극동 전기처장
용산역세권 개발을 계획할 때, 역세권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일본철도를 취재하기 위해 기자 몇 명과 함께 일본을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처음 방문한 곳은 JR동일본 철도의 본사가 있는 나고야였다. 웅장하게 건설된51층, 53층 쌍둥이 JR센트럴타워 빌딩을 둘려본 뒤, 인근 도요타 자동차 박물관을 방문했다. 직물공장으로 시작한 도요타자동차 박물관 관람은 각종 자동차 변천사 자료와 실물 자동차 등 볼거리가 많아 시간이 꽤 소요됐다.

다음 방문지인 교토로 이동하기 전 시간 여유가 있어 일본 전통의상인 기모노 전시장을 들렸다. 때마침 기모노의상은 입은 모델들의 워킹 쇼가 진행 중이였는데 인상이 깊어 일행들 모두가 한참을 관람했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5년이 지난 지금도 떠올리면, 그날 여행은 도요타박물관 보다 기모노 패션쇼가 내 머리 속에 더 생생하게 기억된다. 도요타 박물관 전시물을 정지된 사진으로 비유하자면 기모노 쇼는 살아 움직이는 동영상으로 비교될 만한 것이었다.

1994년 첫 해외여행으로 유럽을 방문했고, 2002년 비슷한 코스를 재방문했는데 볼거리가 처음과 별반 달라진 것 없이 대부분 그냥 둘러보고만 끝나는 그런 관광이였다. 반면 작년에 홍콩을 거쳐 마카오를 다녀 올 기회가 있었는데 느낌이 확실히 달랐다. 마카오의 1년 관광객은 약 3000만 명 정도라 하는데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은 보석쇼핑과 카지노를 즐기려는 사람들이다. 또한 최근에는 마카오 시내 한 복판에 세워진 마카오타워의 번지점프가 체험꺼리 관광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 마카오타워 58층 꼭대기에서 뛰어내리는 번지점프는 비싼 가격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곳에서 짜릿한 체험을 하기 위해 끊임없이 줄을 서고 있었다.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이제 여행도 단순히 보고 느끼는 것보다 직접 해 보는 체험여행이 대세임을 알 수 있었다. 사진이나 그림보다는 영상물을 보면 더 많은 감동과 느낌을 받는 것처럼. 나아가 영상의 주인공이 되어보는 것을 더 선호한다. 최근 동남아 관광이 해외여행에서 인기 있는 것은 지리상 가까운 점과 저렴한 가격 경쟁력도 있지만, 쇼핑이나 골프, 카지노 심지어 해변의 물장난이나 파도타기까지 체험관광을 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 철도에 있어 꽤 히트를 친 관광패키지는 ‘강원도 정선의 레일바이크와 정선 5일장 기차여행’ 그리고 ‘영동의 와인트레인’이다. 최근 ‘레일그린’도 마찬가지로 기차를 타고 농촌에 가서 농촌체험을 하는 것을 시도하고 있다. 이것 또한 단순히 보고 즐기는 여행이 아니라 내가 직접 해보고 먹고 마시는 체험관광의 일종들이다. 요즘 TV에서 인기 있는 프로그램인 ‘1박 2일’ 이나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 또한 같은 종류의 체험여행을 간접 경험하는 것으로 시청자들이 대리만족을 느끼게 해주는 것들이다. 또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서바이벌 게임과 자연스런 물살이 흐르는 계곡에서 이루어지는 래프팅도 같은 종류의 레저꺼리들이다.

며칠 전 연산역에서 철도문화체험 3만 명 돌파 기념행사를 가졌다. 호남선에 작은 시골역인 연산역이 5년이란 짧은 기간에 이룬 쾌거는 의미심장하다.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를 위한 철도체험 프로그램은 특별한 것이 아니다. 옛 증기기관차 시절 운행했던 급수탑을 보고, 기차가 지나가는 것을 보고, 모형기차의 운전대에 앉아보고, 승차권을 판매해 보고, 수신호를 내어보면서 기차가 움직이는 원리를 배워보는 정도이다. 이 체험을 통하여 어린이들은 철도가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교통임을 안다. 또한 아이들이 장래 철도인을 꿈꿀 수 있게 만드는 희망도 선물한다.

철도는 단순 볼거리를 넘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것을 개발할 수 있는 여건이 무궁무진하다. 간이역이나 폐선로는 물론이고 첨단 관제설비나 차량정비기지 등을 이용하여 철도체험을 할 수 있는 것들은 어린이들에겐 좋은 체험꺼리다. 연산역은 이런 철도체험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 좋은 예로서 철도가 어떻게 해야 더 발전시키고 수익과 연계시킬 수 있을지를 알 수 있게 하는 사례이다. 미래 철도를 위해 또 다른 연산역의 기적이 일어나기를 기대해 본다.
 

반극동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팝 아트 오페라 안드로메다 갈라 콘서
4차 산업 시대 미래 선도 중기 전문
독이 든 성배된 청문 간담회 위원 너
KPIH 비공개 청문에서 터미널 면허
유성구, 2030 중장기 발전계획 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