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1.26 화 16:00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충남 교장공모제 내정·담합 '의혹'
전교조 충남지부, 교장공모제 비판
2012년 07월 18일  15:39:29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충남교육청이 진행하고 있는 교장공모제 심사절차가 사실상 특정인이 내정된 상태에서 요식행위로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교조 충남지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내고 교장공모제의 문제점을 제대로 파악, 공모절차를 엄정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교조에 따르면 전교조가 오는 9월 1일자 교장공모제 학교로 지정된 충남도내 22개 학교의 지원자 현황과 공모절차를 분석한 결과 경쟁자 없이 단독으로 응모한 경우가 12개 54%였으며, 2명이 응모한 8개 학교는 응시자간 우열이 뚜렸했다.

또 나머지 2개 학교는 응모자가 없어 지정이 취소되는 등 사실상 특정인을 염두에 둔 응모가 아니냐고 전교조는 의심했다.

이같은 공모제 파행의 원인은 수요자 중심의 학교장 임용 보다는 일부 전문직 출신이나 교장자격 조기 취득자의 정년관리에 악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교조는 토로했다.

이어 전교조는 특정인을 공모 교장으로 선발시키기 위한 지원자들끼리 담함 ▲유력인사 알박기 ▲특정인 선발을 위한 들러리 지원 ▲지원포기 압력 행사를 통한 공모제 학교 지정 취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력인사 알박기란 '지역의 유력인사가 특정학교에 지원한다는 소문을 공공연하게 퍼트리는 경우이며 들러리 지원은 2명 이상이 공모에 지원한 경우 특정인 1명을 제외한 나머지가 중도에 사퇴하거나 경영계획서 제출 또는 면접과정에서 뚜렷한 우열이 드러나는 경우다.

전교조 관계자는 "이번 공모제는 취지를 살리지 못한 것이다"며 "교장공모제의 문제점을 제대로 파악하고 공모절차를 엄정하게 진행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교장공모제는 교육공무원법과 교육공무원임용령 등에 근거해 실시되는 제도로 '고등학교 이하 각급 학교에서 학부모 등 교육수요자가 원하는 자를 당해 학교의 교장으로 초빙, 학교 운영의 다양화를 도모하는 제도'다.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조류독감 방
세종시 2040 도시기본 계획 수립키
세종시, 스마트 시티 조성 주도할 S
대전시, 지역예술인 재난지원 기초창작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 최악"
교육
KAIST, 무선 충전 가능한 부드러
충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정준영 전공
충남대 ‘온라인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충남대 법률센터, ‘법률문화살롱’ 개
충남대학교병원,2018년도 대전지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