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10 금 18:11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카이스트 학부 총학생회 손학규에게 '정치적 관심 필요하다'
24일 오후 5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KAIST 방문해
2012년 05월 24일  19:09:08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카이스트 학부 총학생회가 24일 오후 5시 카이스트를 찾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에게 정치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5시 KAIST를 방문, 학생들을 만나 학생들의 고충에 대해 귀 기울렸다.

손학규 전 대표는 카이스트 총학생회를 찾아 "최근 카이스트 관련 뉴스가 많이 나오던데 학생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김도한 카이스트 학부 총학생회장은 "교수와 학교가 특허권 등을 가지고 싸우고 있어 학생들이 힘들다. 학생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곳이 없어 나서게 됐다"며 "6년간 소통에 문제가 발생해 총장 퇴진 문제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시험 기간임에도 1200여명이 넘는 학생들이 총장 퇴진 관련 설문에 참여했고 75%가량이 사퇴에 찬성을 했다"며 "공부하는게 힘들고 등록금 내는게 힘들어서 찡찡대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 미래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이 나오길 바라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통이 안되는 부분에 대해 "그동안 대화의 기회는 많았고 대화의 시간을 갖기도 했지만 그뿐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것을 확실히 알게 됐다"며 "작은 소통이 틀어져서 이 사태가 됐고, 총장의 퇴진과 함께 구성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학교가 되길 바란다"고 토로했다.

이어 손 전 대표에게 "학생들이 직접 싸워서 하는 것보다 정치권과 국민들이 나서면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정치적으로도 이번 사태와 '한국과학기술원법 개정안' 통과 등에 관심을 가져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교육철학의 중심은 인간 중심이 되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소통을 잘 해야하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카이스트는 우리나라의 소중한 기관인 만큼 무엇이 카이스트를 발전시키고 무엇이 국민들이 바라는 것인지 진정성 있게 해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학생들을 만난 후 비공개로 경종민 카이스트 교수협의회장을 만나 이번 사태 등에 대해 면담을 실시하는 것으로 카이스트 방문을 마쳤다.
     관련기사
· KAIST 학부 총학생회, 이사회에 총장 계약 해지 요구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한국 후지필름 서머 스테이 통합 이벤
휴관 궁궐·왕릉의 모습 담아 온라인
목재 교육 전문가 양성 기관 신청 접
충청권 4개 시·도 2027 하계 유
대전시향 MS 7 실시간 스트리밍
교육
목재 교육 전문가 양성 기관 신청 접
대전교육청 2020학년도 2분기 유아
대전대성고등학교 핸드볼부, 전국핸드볼
대전고교학점제, 2학기 온라인 공동교
대전교육청, 교육정책사업 정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