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6.2 화 18:59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고등학생 선호 직업, '교사·공무원·경찰관'
학부모는 '공무원,교사.의사'순으로 나타나
2012년 01월 10일  14:29:17 신유진 기자 yj-1006@hanmail.net
   
▲ 2011년 학교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제공=교육과학기술부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업은 '교사', '공무원', '경찰관' 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의뢰, 진로진학상담교사가 배치된 고등학교 학생.학부모 4000여명을 대상으로 '2011년 학교 진로교육 현황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0일 밝혔다.

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업은 교사로 약 11.00%를 차지, 이어 공무원 4.20%, 경찰관 4.10%. 간호사 3.90%, 회사원 3.60%, 기업 CEO 3.40%, 의사 3.2%, 요리사 2.30%, 사회복지사 2.20%, 생명과학연구원 2.00%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학부모는 공무원이 17.80%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교사 16.90%, 의사 6.80%, 간호사 4.80%, 자녀의견우선 4.40%, 경찰관 3.70%, 회사원 2.90%, 판사.검사 2.00%, 직원군인 1.90%, 한의사 1.70%순으로 조사됐다.

학생 진로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은 부모 43.3%, TV 등 언론 20.7%, 진로진학상담교사 11.3%, 친구 11.0%, 성공한 사회적 명사 10.2%, 담임 외 교과 교사 8.5%, 담임 6.2%, 국내외 위윈 4.0%로 분석됐다.

진로 결정 고려 요인으로는 소질과 적성 57.1%, 학업성적 29%, 높은 소득 6.7%, 부모님 희망 4.2% 순으로 영향을 미쳤다.

학부모가 자녀의 진로 방향 설정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소질과 적성 62.8%, 미래 전망 21.8%, 사회적 인정 8.4%, 높은 소득 5.1% 순으로 나타났다.

학생이 희망하는 진로교육 활동은 '직업체험, 진학상담, 적성검사, 진로상담'이며 진로고민에 가장 큰 도움을 준 활동은 '적성검사, 진로상담, 창의적 체험활동의 진로활동'인 것으로 답했다.

학생들은 진로진학상담교사 필요성에 대해 매우 필요 37.5%, 필요 46.1%로 응답, 활동에 대해서는 매우 만족 15.1%, 만족 48.1%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도움을 받고 싶은 분야는 학과나 전공 정보 30.6%, 나의 적성 발견 28.1%, 입시정보 19.3%, 직업정보 14.4%, 학습정보 6.4% 순이다.

교과부 관계자는 "학부모 86.9%가 진로진학상담교사가 학교에 필요하다고 응답했다"며 "이번조사를 통해 학생과 학부모를 위한 맞춤형 진로교육 서비스를 제공, 진로진학상담교사 배치 확대, 역량 강화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2020 대전 문화 예술 정책 토론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각종 프로그램 다시
대전 상징 굿즈 공모전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영유아 및 아동도
제8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
교육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각종 프로그램 다시
대전교육청, 초등돌봄교실 운영 업무
대전교육청, 대면상담 재개
KAIST, 소외계층 중·고생 위한
한남대 2020 대전교육청 진로체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