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6.2 화 18:59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김신호 대전시교육감, "학교폭력 어른들 문제다"
학교폭력 근절종합대책 내년초 발표
2011년 12월 29일  13:52:28 신유진 기자 yj-1006@hanmail.net
   
▲ 김신호대전시교육감.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김신호 대전시교육감이 대전에서 연이어 발생한 학교폭력 사건과 관련, 특별 담화문을 통해 학교폭력 근절대책을 내년 초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교육감은 29일 담화문에서 "대전에서 발생한 학생 성폭력 문제와 자살 사고에 대해 교육감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시민과 교육가족에게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하며 깊은 상처와 고통을 당한 피해학생과 학부모에게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사건과 학교폭력 증가 등을 토대로 생활지도 비상상황을 인식, 학생폭력 및 일탈행동 근절을 위한 특단의 비상대책을 조속히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에 교육청은 신체폭력, 성폭력, 따돌림, 자살, 욕설 등 학교폭력 유형을 파악해 원인을 분석하고 그에 따른 예방과 치유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김 교육감은 "앞으로 실천중심 인성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위험군의 학생들을 밀착지도, 위험경보제도를 도입해 사고 개연성을 조기에 차단한다"며 "가해학생들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단호히 물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효과적 학생생활지도를 위해 학교, 가정, 사회단체가 연대 협력해 학생사고가 확실히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의 공동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다.

김신호 교육감은 "지금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고 있을 때가 아니다"며 "잘못이 있다면 우리 어른들의 잘못으로 피해학생은 물론 가해학생도 앞으로 우리가 보듬고 가르치고 바로 인도해야할 미성년자들이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와 가정과 사회가 서로 얼굴을 맞대고 논의, 협력해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고 사랑하는 우리 학생들이 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인도해야 한다"며 "학생사고의 근절을 위해 교육감을 비롯한 전 교직원이 헌신적 보살핌으로 학생에게 더 가까이 가는 밀착지도를 실시, 실천중심의 인성교육과 위험경보제도로 조기진단과 치유를 할 수 있는 종합적인 학교폭력 근절대책을 내년 초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 '나체동영상'촬영까지, 대전.충남서 학교폭력 '잇따라' 발생· 학교폭력 경찰도 발벗고 나서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2020 대전 문화 예술 정책 토론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각종 프로그램 다시
대전 상징 굿즈 공모전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영유아 및 아동도
제8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
교육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각종 프로그램 다시
대전교육청, 초등돌봄교실 운영 업무
대전교육청, 대면상담 재개
KAIST, 소외계층 중·고생 위한
한남대 2020 대전교육청 진로체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