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3 금 20:40
> 뉴스 > 웰빙/건강
     
어깨가 아프다고 해서 다 오십견은 아니다
2007년 01월 22일  21:30:19 김선호
연세사랑병원 고용곤원장
요즘들어 추워진 날씨 탓에 어깨가 결리고 아파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밤에는 증상이 더 심해 심한 통증으로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어깨가 아프면 으레 오십견이겠지 하는 섣부른 판단은 자칫 화를 부를 수 있다. 또한, 최근 웰빙 열풍으로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헬스장을 찾는다든지 야구, 배드민턴, 골프 등 운동과 레저를 즐기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가 방치하다 병을 키우고 있다. 오십견인지 아니면 오십견과 비슷한 통증의 '회전근개(어깨힘줄) 파열', '석회성 건염' 등 다른 어

오십견은 X-레이 상에서 판명되지 않으며, 어깨 관절의 통증과 경직으로 인해서 어깨의 운동 제한이 오고 특히 잠을 잘 때 통증이 심해진다. 이는 서 있을 때는 어깨 뼈가 밑으로 쳐지지만 누웠을 때는 어깨 뼈가 맞닿아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하나의 병명이라기보다는 증상이라고 일컬어 사용하기도 하며 주로 50대에 많다고 해서 오십견이라고 이름이 붙여졌다. 오십견의 정확한 진단명은 "유착성 관절

오십견인 줄 잘못 알고 병원을 찾는 환자 중 어깨힘줄(회전근개) 파열 환자가 가장 많다. 어깨에는 팔을 올리고, 내리고, 돌리는 역할을 하는 4개의 힘줄이 있다. 이중 하나라도 끊어지거나 손상된 상태를 ‘어깨힘줄파열’, 또는 ‘회전근개파열’이라고 한다. 회전근개 파열은 힘줄의 퇴행성 변화, 무리한 운동 등 부상으로 발생한다. 특히 어깨 관절에서 어깨를 처마처럼 덮고 있는 견봉이 문제를 일으키기

오십견은 어깨가 굳어져서 아무리 본인이 팔을 올리려 해도 올라가지 않고 통증만 심해지고, 대개의 경우 통증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거나 잠을 못 이루게 된다. 이에 반해 회전근개 파열은 아프기는 해도 반대 팔로 아픈 팔을 올리면 올라간다. 하지만 파열로 인해 힘이 약해져 올린 팔을 유지하지 못하고 아픈 팔이 툭 떨어지거나 어깨통을 호소하게 된다.

오십견의 치료는 아프다고 해서 어깨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어깨관절의 운동범위를 더욱 감소시키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적당한 운동이 필요하다. 어깨를 바깥쪽으로 하는 외전운동은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통증이 줄어든 후에는 좀더 적극적인 운동을 하도록 한다. 또한 당뇨가 있거나 목 디스크가 있는 경우에는 치료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를 취하게 될 때는한 시간에 5분 정도씩은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자기 전에 따뜻한 목욕으로 10∼15분 정도의 찜질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마사지나 스트레칭 등으로 온종일 경직된 어깨근육을 늘려준다. 약간 무게가 나가는 물건(아령)을 들고 상체를 90도로 구부린 상태에서 힘을 빼고 부드럽게 전, 후, 좌, 우로 진자운동을 해주는 것도 좋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에 경직된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것을 피하

도움말: 연세사랑병원 고용곤원장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 조
구미경 전 의원 한국을 바꾸는 여성
대전시의회 제246회 2차 정례회 폐
대전시의회 김인식의원 "친환경 우수식
2019 전국 산악 자전거 대행진 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