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17:26
처음으로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뉴스 > 충남 > 청양군 | 문화
     
국보 제300호 청양 장곡사 미륵불 괘불탱 보존처리 완료
국내 고서화 보존처리 규모로는 최대 기록
2011년 02월 07일  21:15:22 유명조 기자 mbc@kbs.co.kr
   

[ 시티저널 유명조 기자 ]  청양군의 대표적인 사찰인 장곡사에 보관되어 있던 국보 제300호 미륵불 괘불탱 보존처리가 완료되어 돌아왔다.

군에 따르면 미륵불 괘불탱 보존처리를 위해 예산 1억7000만원을 들였다. 이번에 보존처리된 장곡사 미륵불 괘불탱은 크기가 무려 높이 869cm, 폭 599cm로 건물 3층 높이의 초대형으로 근래의 국내 고서화 보존처리 규모로는 가장 큰 유물 보존처리 기록을 세웠다.

이번 보존처리를 담당한 용인대학교 보존처리학과 박지선 교수는 “대체적으로 전체 상태는 양호했으나 그림에 구김이 많고 배접이 얇아지고 얼룩 현상이 많아 보존처리 전 상태로는 걸어두긴 힘들었다.”고 밝혔다.

장곡사 미륵불 괘불탱의 보존처리 방향에 대해서는 최대한 원형 유지를 원칙으로 하며 탱화에 잔존하는 세균 및 이물질을 제거하는 세척 작업을 거친 후 얇은 배접을 원래의 탱화배접 상태로 복원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기존의 채색안료에 대한 덧칠을 지양하고 안료가 더 이상 떨어지지 않도록 아교를 첨가해 안정화시켰다. 또한 초대형 괘불의 영구보존을 위해 별도의 6.5m 길이의 오동나무 보관상자와 7m 길이의 보존전용 특수진열장을 제작해 국보 괘불의 보관에도 만전을 기했다.

이는 크기가 커 관리가 힘든 국내 각 사찰 소장의 괘불 보존과 보관 관리방향 수립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장곡사 미륵불 괘불탱은 독특한 작품내용과 규모로 보존과학계와 불교미술사학계에서 이번 보존처리에 대해 주목했기에 보존처리에 만전을 기했다”며 역사적, 미술사적으로 가치가 높은 이 국보 불화의 차후 보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곡사는 통일신라 문성왕 12년(850)에 창건됐으며 미륵불 괘불탱은 조선 현종 14년(1673) 철학(哲學)스님을 비롯한 5명의 승려화가가 왕과 왕비, 세자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기 위해 그렸다.

괘불탱이란 사찰에서 야외 법회를 거행할 때 법당 앞에 높이 거는 대형 불화이며, 미륵불은 석가모니 입멸 후 56억7천만년 뒤에 인간 세상에 내려와 중생을 구제한다는 미래불이다.

유명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안영 인조 잔디 축구장 의혹 해소할
[인사] 조달청
벤처 나라·혁신 시제품 판로 확대 간
소규모 산주 직접 작성 벌채 예정 수
[부고] 이창구(전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충남
천안역 서부광장 제2공영주차장 폐쇄
국제청소년리더 교류 지원 사업 니하오
천안시, 신방동 신흥마을 진입도로 개
전국 10대 가로수길, 아산은행나무길
천안 청소년운영위, 천안 원 도심 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