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1.20 수 18:35
> 뉴스 > 문화/연예 > 도서/문학
     
차승원, 어떤 조선판 드라큘라
2010년 04월 19일  20:16:41 뉴시스 news@gocj.net
   
▲ 영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의 차승원
“영화가 처음부터 뜨거웠는데 감독님은 더 뜨겁게 끝났으면 좋겠다고 하셨습니다. 여러 가지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한 결과, 영화 말미에 눈물 흘리는 장면을 넣게 됐습니다.”

배우 차승원(40)이 19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열린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시사회에서 엔딩 장면탄생의 뒷얘기를 털어놓았다. 차승원은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동료들을 죽이고, 사랑하는 여인을 버리는 서얼 출신 반란군 ‘이몽학’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고 열연했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은 만화가 원작이다. 만화에서는 ‘이몽학’의 비중이 크지 않다. 차승원은 “이몽학이라는 캐릭터가 추상적인 인물이라 처음에 시나리오 받았을 때부터 이에 관해 감독에게 무수한 질문을 했다”며 “감독과 자주 연락하고 이야기하며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고 전했다.

차승원이 웃는 장면에서는 옆으로 삐쭉 드러난 날카로운 치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왕위를 노리는 야망의 야수적 인물을 표현하고자 드라큘라를 연상시키는 송곳니를 덧씌웠다. “만화를 봤을 때 이몽학은 야수성이 깃든 인물이었다. 그래서 이런 성격이 도드라져 보일 수 있도록 감독과 상의 끝에 일부러 송곳니를 끼웠다.”

차승원은 이준익(51) 감독과의 대화를 거듭 강조했다.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 말고 사적인 얘기도 많이 나눴다. 영화 얘기가 2라면 사적인 얘기는 8이랄까. 자주 연락하고 대화를 나눈 것이 연기를 하는 데 가장 도움이 됐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은 임진왜란을 앞둔 조선 선조 25년, 평등한 세상을 꿈꾸는 것은 같되 썩어빠진 세상을 뒤엎고 스스로 왕이 되려는 이몽학과 그의 결심을 되돌리려는 맹인검객 ‘황정학’(황정민·40)의 엇갈린 운명을 그렸다. 29일 개봉한다.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2019 대전 재즈 페스티벌 펼쳐져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월평동 마사회 폐쇄 주민도 몰랐다
서부소방서 기온급강하에 따른 화재 취
채계순, 대전시 아이돌봄 지원조례 개
문화/연예
2019 대전 재즈 페스티벌 펼쳐져
조선 왕실 겨울 옷차림도 알아 보고
빛으로 만나는 꽃 그림과 분재 전시회
이동훈 미술상 특별상 수상 작가전 열
일제 강점기 대전 역사 자료 일본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