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1.20 수 12:47
> 뉴스 > 문화/연예 > 도서/문학
     
'지렁이는 위대하다'
2010년 04월 04일  16:32:17 뉴시스 news@gocj.net
‘눈도 없는 것이/ 귀도 없는 것이/ 코도 없는 것이// 길쭉한 몸통을 오므렸다 폈다/ 하는 일은 위대하다’(지렁이)

‘오송회’ 사건에 연루됐던 시인 강상기(64)의 세 번째 시집 ‘와와 쏴쏴’가 출간됐다.

오송회 사건은 1982년 전북 군산제일고 전·현직 교사 5명이 4·19와 5·18 희생자 추모제를 지낸 것에 대해 공안 당국이 용공집단으로 조작한 사건이다. 5명의 교수가 소나무(松) 아래 모였다는 의미에서 ‘오송회’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전두환 정권 시절 벌어진 대표적인 공안 조작 사건으로 손꼽힌다.

이 사건으로 강씨는 시인 이광웅(1940~1992) 등과 함께 구속, 교단에서 해직됐으며 2년여동안 수감생활을 했다. 이후 17년 만인 1998년 복직했다가 지난해 퇴직했다. 2008년 11월에는 사건 관련자 9명이 26년 만에 전원 무죄를 선고받아 명예가 회복되기도 했다.

강씨는 아직까지 ‘전기 고문에/ 부들부들 떨던/ 나’(별똥)를 떠올리며 고통스런 기억을 간직하고 있으나 희망을 노래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지렁이를 위대하다고 평하면서 ‘네 작은 힘으로/ 더러운 것 헤치고/ 깨끗한 세상 만들고자// 네가 우는 것은 너를 우는 것이 아니라/ 인간을 우는 것’이라며 상생하는 삶의 구현을 위해 노력한다.

또 담쟁이가 돼 ‘하늘에 목숨을 맡긴 채/ 평지 끝 절망의 벼랑에서/ 고공투쟁하는/ 벼랑 끝 절망이/ 담쟁이의 희망이다’라고 아우성친다.

‘집회장에 도착하기 전에/ 멀리서/ 와와/ 함성이 들려왔다/ 가까이 가서/ 똑똑히 보고 들을 수 있었다/ 바다에 다다르기 전에/ 멀리서/ 쏴쏴/ 파도소리가 들려왔다/ 가까이 가서/ 다 보고 들을 수 있었다/ 호수를 버리고/ 날아오르는 백조도/ 와와 쏴쏴일 뿐이었다’(와와 쏴쏴)

시인은 국가보안법과 분단이 만든 상황으로 인해 고통과 아픔에 신음하면서도 그 고통과 아픔을 시로 극복하고자 ‘와와 쏴쏴’ 노래한다. 151쪽, 1만원, 시와에세이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서부교육지원청 위센터, 하반기 부모교
서부교육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인권침해
대전교육청 '평가를 바꿔야 교육이 바
대전교육청, 고교학점제 포럼 개최
2019 대전미래교육박람회 팡파르
문화/연예
조선 왕실 겨울 옷차림도 알아 보고
빛으로 만나는 꽃 그림과 분재 전시회
이동훈 미술상 특별상 수상 작가전 열
일제 강점기 대전 역사 자료 일본서
문화재청-국립중앙박물관 1번째 협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