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8 수 21:43
> 뉴스 > 사회
     
직장인 연간 독서량 12권
교보문고, 직장인 독서경영 실태 조사
2010년 01월 26일  17:03:24 김선호 기자 jnsyhjlf@yahoo.co.kr
교보문고(대표 김성룡, www.kyobobook.co.kr) 독서경영연구소가 직장인 독서경영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직장인의 평균 독서량은 연 12권이며, 여성, 20대와 40대, 그리고 과장급이 책을 많이 읽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한 해 동안 단 1권도 읽지 않는 직장인 역시 9.3%에 달하며, 이들이 책을 읽지 않는 이유로 대부분 ‘일이 바빠서 책 읽을 시간이 없음’을 들었다.

연간 한 권 이상 읽는 다고 답한 직장인 90.7% 중 직급별 자료를 살펴보면 사원급에서 대리급, 과장급(13.9권)으로 독서량이 늘어나다가, 과장급에서 차장/부장급, 임원급으로 갈수록 다시 독서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력별로는 고졸 8.1권에서 대학원졸 17.9권으로 학력이 높아질수록 독서량이 늘어난다.

월평균소득이 250만원 미만인 직장인이 연평균 13.5권의 책을 읽어 특별히 독서량이 많은 것을 제외하고, 월평균소득이 높을수록 독서량도 늘어나 550만원 이상 소득자의 경우 16.8권에 달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를 통해 직급과 연봉, 학력이 높아질수록 깊고 폭넓은 지식을 갖추기 위해 독서를 선호하는 직장인의 실태를 확인해 볼 수 있었다.

또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얻기 위하여 독서를 하고 있으며(71.8%), 독서가 업무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고 있으나(70.2%), 직장에서 근무 중 독서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26.9%에 불과했다.

직장에서 근무 중 독서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에 방해되기 때문’이 25.9%로 가장 많았고, ‘근무 중 개인활동은 근무 모랄에 위배됨’이 21.8%, ‘근무태만으로 인식됨’이 11.6%로, 직장에서는 ‘근무 중 독서활동’을 ‘업무 외의 활동’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기업들이 여전히 독서를 업무와는 별개로 생각하고 있으며, 이러한 점이 직장 내 독서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직장에서 매일 30분간 독서시간이 주어지는 것에 대해 75.6%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문고 송영숙 독서경영연구소장은 “실제 기업 현장에서 독서경영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그 실태를 살펴보고, 기업 및 직장인들의 독서경영 활동을 지원하고자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09년 12월 1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수도권 및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남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김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국립무형유산원 가족 영화 12편 상영
미술관 소장품 새로운 모색 위한 학술
지역 벼 재배 단지 병해충 방제에 드
대전 마을 기업에 2억 3850만원
어이없는 권중순 관심 받기 위해 의원
사회
지역 벼 재배 단지 병해충 방제에 드
대전 코로나 19 급속 확산 수도권서
시민 안전 종합 보험으로 2억 900
부서 기능 전환·통합협 검사 체계로
지역 보건소에 워킹 스루 선별 진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