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9.29 화 17:15
> 뉴스 > 사회
     
죽음보다 더 한 고통, 황산테러
2009년 10월 12일  15:57:13 문예인 info@gocj.net
황산테러를 당하며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박정아씨의 사연이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습니다. 정아씨가 테러를 당한 이유는 그녀가 전 회사로부터 소송을 걸어 4000만원의 배상 판결을 받았기 때문인데요. 이에 앙심을 품은 회사 측이 출근하는 정아씨의 얼굴에 황산을 부었습니다.
정말 끔찍했습니다. 뼈 속 까지 타들어가는 고통은 물론, 평생 비춰지는 얼굴이 그 자리에서 녹아 내렸습니다. 한 순간에 인생이 무너진 그녀의 모습이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평범한 여성 직장인이었던 박 씨가 황산테러를 당한 것은 6월 8일 아침. 출근을 하려고 나선 박 씨는 괴한 2명이 뿌린 황산을 뒤집어쓰는 바람에 얼굴과 가슴, 팔 등 전신의 25%에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이전에 다니던 직장에서 밀린 임금과 투자금 등 4000만 원을 받아내기 위해 소송을 냈는데, 전 직장 사장이 직원들을 시켜 보복테러를 가한 것이었습니다. 다행히 생명은 건졌지만 박 씨의 외모는 차마 눈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일그러졌고, 흉하게 변해버린 외모에 절망해 죽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게 했습니다.

더욱더 놀라운 것은 범행을 실행한 직원들은 구속되었으나 범행 지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씨는 질환을 이유로 지난 달 18일 사건 발생 3개월 만에 구속됐습니다.

다른 여성들은 좀 더 예뻐지기 위해 성형수술을 한다지만, 박 씨는 생존을 위해 피부이식 수술을 다섯 차례나 받았습니다. 여전히 오른쪽 뺨과 가슴 등 상체에 누더기 헝겊 조각을 기운 듯 커다란 봉합수술 자국이 선명합니다.

하지만 더욱 힘든 점은 박 씨에게는 죽는 고민도 할 수 없을 만큼 경제적 압박이 가해졌습니다. 보증금 2000만 원짜리 13평 다가구 전셋집에서 노부모와 오빠 등 네 식구가 함께 빠듯하게 살아온 박 씨에게 지금까지 청구된 병원비는 4100만 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병원치료를 받아야 할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재취업은 물론 결혼도 기약하기 어려울 만큼 박 씨의 삶은 망가졌습니다.

너무 울어서 눈물도 말라 버린 정아씨. 산에 타버린 검붉은 얼굴을 거울에 비춰 본 모습은 황산에 녹아 형체가 거의 사라진 오른쪽 귓바퀴를 거울에 비추는 손끝이 가늘게 떨렸습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끔찍하게 바꿔놓은 이 사건을 보며 많은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한 사람으로서, 또 한 여자로서 많은 걸 잃게 된 정아씨에게 이제 남은 것은 앞으로 살아가야 할 의지뿐입니다.
인생이 힘들다고 여러 차례 포기하려 했다면 자신 앞에 거울을 보며 다시 한 번 다짐해보는 건 어떨까요? 정아씨의 빠른 쾌유를 빌며 앞으로 이런 사건이 일어나질 않길 바랍니다.
문예인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삼성 4구역 재개발 의혹·논란
올해 추석 대 보름 구름 사이로 모습
회전문 아니라는 허태정의 믿고 쓰는
민선7기 대전시 허태정 호 대전시민은
도마중학교, 전국 중·고등학교 사격대
사회
대전 삼성 4구역 재개발 의혹·논란
대전중부서, 학생과 함께하는 디지털성
유성경찰서, 한밭대학교 캠퍼스폴리스
지역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 전액
대덕서, 명절 앞 가정·성폭력 피해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