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3 금 20:40
> 뉴스 > 사회
     
대전시의회 파행, 시민단체 뿔났다
한나라당 대전시당 앞서 시의회 정상화 촉구
2009년 05월 14일  14:17:36 탁인수 기자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4일 대전시의회 장기파행에 한나라당도 책임있다며 시당사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전시의회가 일부 시의원들이 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등원을 거부

 

참여연대, 대전경실련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시민단체)는 시의회의 다수를 차지하는 한나라당도 큰 문제가 있지만 나머지 야당들도 문제가 있다며 시의회 전체를 강력히 규탄했다.

 

시민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10개월째를 맞은 대전시 의회 파행의 책임은 대전시의원 19명 모두에게 있다”고 비난했다.

 

그들은 “대전시의회 19명의 의원들 중 16명이 한나라당 출신으로써 주류, 비주류로 나뉘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며 “한나라당이 앞장서서 시민들이 납득 할 수 있을 만큼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김창근 민주노동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수 개월 동안 시의장의 사퇴와 관련한 것 등 여러 가지 일들이 발생하는 가운데 한나라당은 전혀 책임을 지지 못하고 있다”며 “이러한 모습을 보면 정말 한나라당이 공당으로써의 지위와 역할을 포기하고, 140만 대전 시민을 배신을 한 것이다”며 한나라당을 비난했다.

 

금홍섭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시 의회가 1년 동안 파행을 격고 시민들이 눈치를 주는데도 불구하고 의회는 스스로 최소한의 협상력이나 정치력이 상실된 집단으로 보인다”며 “유권자들은 자질이 부족한 의원, 문제 있는 의원에 대해서 유권자의 권리로서 반품처리를 요구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시민단체는 “19명 현직의원 전원을 공천에서 배재할 것을 요구하는 불신임 운동을 강력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더 나아가 지금 19명의 시의원 가운데 단 한명이라도 내년 지방 선거때 공천을 받아서 출마한다면, 그 사람들에 대해서는 시민들의 의견을 물어 낙선운동도 불사하는
 

이날 시민단체는 한나라당 대전시당에 대전시의회 정상화를 위한 항의서를 전달했다.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 조
구미경 전 의원 한국을 바꾸는 여성
대전시의회 제246회 2차 정례회 폐
대전시의회 김인식의원 "친환경 우수식
2019 전국 산악 자전거 대행진 개
사회
지역 건설사 후원금 쪼개기 의혹 수사
서부소방서, 중점관리대상 선정으로 '
㈜석정도시개발,가원도시개발주식회사의
대전광역치매센터 대전한밭고등학교 치매
둔산소방서,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