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3 금 20:40
> 뉴스 > 웰빙/건강
     
학원 많이 다니면 키 안큰다.
저성장 아이들의 95%가 사교육 받아
2006년 12월 19일  10:54:08 김선호
박달나무한의원(www.namu911.com) 부설 K2성장연구소(소장 김원식)가 지난 11월 6일부터 26일까지 전국 박달나무한의원을 찾은 고객 8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교육과 성장’이라는 설문조사결과에 따르면, 학원을 다니는 시간이 많은 아이들일수록 또래보다 키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이번 통계는 또래보다 키가 작아 한의원에 내원한 저성장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응답한 아이들은 평균 8.2세에 사교육을 시작했다고 밝혔으며, ‘방과 후 몇 개의 학원에 다니고 있나?’라는 질문에는 ▲1~2개 341명(41.1%) ▲3~4개가 358명(43.1%) ▲5~6개가 92명(11.1%)으로 나타나 791명 즉, 95.3%가 현재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가장 비율이 높게 나타난 3~4개의 학원에 다니고 있는 아이들은, 1~2개 다닌다는 아이들보다 평균키가 작았고 학원을 많이 다닐수록 평균키는 줄어들었다. 사교육에 투자하는 시간은 3~4시간이 38.5%로 가장 높았고 2~3시간은 31.2%로 뒤를 이었다.

‘귀가 후 몇 시쯤 잠자리에 드는가?’라는 질문에는 ▲9시 이전에 잠자리에 든다는 응답자가 50명(6%)에 불과했고 ▲10시는 240명(29%) ▲11시는 313명(37.7%) ▲12시는 185명(22.3%) ▲1시 이후는 42명(5%)이었다. 약 65%에 해당하는 아이들이 11시 이후에 잠자리에 드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설문 대상이 한창 클 시기의 초·중학생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취침시각이 상당히 늦은 편이다.

방과 후 학원을 다니면서 운동할 시간이 있는지도 알아보았다. 운동여부를 묻는 질문에 ▲287명(34.6%)의 응답자가 ‘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1시간 정도 운동을 한다는 응답자는 422명(50.8%)이었고 ▲2시간 이상은 121명(14.6%)에 불과했다.

성장기에 키가 자라는 데는 충분한 영양공급, 숙면, 운동 등이 필요하다. 유전적인 요소는 20~30%에 불과하기 때문에 ‘나 닮아서 그렇다’는 넋두리는 소용이 없다. 성장호르몬이 분비되는 밤 10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는 숙면을 취해주는 것이 좋고, 줄넘기 농구처럼 성장판을 자극할 수 있는 유산소 운동을 해 주어야 한다.

이번 설문 결과에 대해 박달나무한의원 강남점 장통영 대표원장은 “방과 후 학원을 여러 개 다니다보면 운동할 시간이 부족할 뿐 아니라 늦게 자는 버릇, 야식하는 습관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맞벌이 부모들이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아이들에게 보상심리로 피자, 치킨과 같은 간식을 시켜 주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러한 식습관은 중금속·트랜스지방·탄수화물 중독을 불러와 아이의 성


출처 : 박달나무한의원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 조
구미경 전 의원 한국을 바꾸는 여성
대전시의회 제246회 2차 정례회 폐
대전시의회 김인식의원 "친환경 우수식
2019 전국 산악 자전거 대행진 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