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1.26 목 18:07
> 뉴스 > 정치/행정
     
[국감]이명수"유성 장대교차로, 전면 재검토해야"
2020년 10월 22일  17:53:18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시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전 유성에 소재하고 있는 장대교차로 건설과 관련하여 미래 교통수요를 고려하여 교차로 건설 방식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은 “현재 평면교차로 방식으로 교차로를 조성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대전시민들과 많은 시민단체들이 입체교차로 건설을 요구하는 데에는 세종시와 대전시간 통행량 급증과 유성복합터미널 개설시 교통량 증가 등 미래 교통 수요 등을 고려한 측면이 있기때문에 대전시에서 전향적으로 교차로 건설 방식을 주민협조하에 원점에서 재검토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장대교차로는 현재 1,28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평면교차로 방식으로 건설되고 있으며, 8%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는 당초 입체교차로 건설을 추진하였으나 기획재정부와 협의단계에서 사업비 증액을 못해 입체교차로 건설로 급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수 의원은 “현재 대전시가 평면교차로 추진을 강행하는 명분으로, 기획재정부와의 사업비 협의와 감사원 감사에서 평면교차로 건설 추진의 절차적 적법성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대전시의 소극적 행정에서 비롯된 대전시만의 주장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와의 사업비 협상 문제는 추가적인 협의를 통해서 얼마든지 해결이 가능한 부분이고, 감사원 감사의 적법성은 절차적으로 적법하다는 것이지 사업의 타당성은 별개라는게 이의원의 설명이다.

그리고 “통행량에 따른 차량지체도 조사결과 교통서비스 수준이 D등급이어서 ‘총사업비 관리지침’상 E등급 이하일 경우에 입체교차로 설치를 의무화한 규정을 따르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현재의 교통량만을 고려한 것이지 미래 교통수요를 전혀 고려하지 근시안적 행정이 아닐 수 없다”며 대전시의 안일한 행정처리를 추궁했다.
 
대전시 자료에 따르면, 장대교차로의 교통서비스 수준은 D등급으로 입체교차로의 지체도는 64.6초, 평면교차로의 지체도는 65.2초로 입체교차로가 평면교차로보다 0.6초 통행시간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수 의원은 “현재 평면교차로 건설과 관련하여 상당 수의 대전시민과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있고, 공정율이 8%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이제라도 주민들과 협의하에 교차로 건설 방식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게 바람직하다”며 대전시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발굴 유물 특별전 신비의 거울,
도로 위험 탐지 솔루션 프로젝트 영상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위해 대전보훈
대전시 숙의민주주의는 없다
북부 산림청 사회적 경제 분야 산림
정치/행정
대전시 숙의민주주의는 없다
중기부 대전 잔류 정세균-허태정 시각
대전 뉴딜로 먹거리 창출은 물론 지역
대전 의료원 AHP 연기 유불리 따질
대전서구의회 경제복지위원회5일차 행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