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1.27 금 18:12
> 뉴스 > 정치/행정
     
[국감]조승래 의원, “디지털 뉴딜사업마저 수도권 집중, 반드시 개선해야”
2020년 상반기 데이터바우처 지원받은 기업 51.5%가 서울 소재
2020년 10월 13일  14:09:31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 사업’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상반기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를 지원받는 기업 1,420개사 중 71.7%가 수도권에 위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간사/대전 유성구갑)이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 사업’의 수요기업 1,420개사 중 절반 이상인 51.5%가 서울 소재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기·인천 소재 기업은 전체의 71.7%를 차지해 해당 사업의 수도권 편중으로 더욱 심각한 문제는 2019년과 비교하여 수도권 편중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난다는 점이다.

2019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을 받은 기업 1,640개사 중 서울 소재 기업은 41.2%, 수도권 소재 기업은 60.5%로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었지만 올해보다는 10%포인트 가량 낮은 수준이다.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1인 창조기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를 매칭 형태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맡아 수행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사업’을 발표하면서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를 2025년까지 6,700개사에 확대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사업 예산은 2019년 600억원에서 2020년 1,063억7,900만원(본예산 574.81억원, 추경 488.98억원)까지 증가했다.

조승래 의원은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해 마련한 국가적 프로젝트로서 투자와 지원이 모든 지역에 고르게 투입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하며, “나라의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된 현실을 감안하더라도, 지원을 받는 기업의 71.7%가 수도권에 몰려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임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야 할 것”라고 밝혔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팝 아트 오페라 안드로메다 갈라 콘서
4차 산업 시대 미래 선도 중기 전문
독이 든 성배된 청문 간담회 위원 너
KPIH 비공개 청문에서 터미널 면허
유성구, 2030 중장기 발전계획 연
정치/행정
독이 든 성배된 청문 간담회 위원 너
KPIH 비공개 청문에서 터미널 면허
대덕구의회,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
황운하, 국가핵심기술의 유출, 솜방망
이상민"추 장관 윤 총장 악취나는 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