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2.2 수 18:48
> 뉴스 > 정치/행정
     
'진실게임'으로 번진 채계순 마권장외발매소 존치 주장
결의안 발의하며 마사회 대전지사장이 존치 주장 명시에 사실무근 반박 나와
2019년 11월 21일  17:48:20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의회 채계순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결의안 내용 중 일부가 ‘거짓’이라는 의혹이 고개를 들고 있다. 만약 채 의원 결의안 내용 중 일부가 거짓으로 판명될 경우 시의회의 위상과 신뢰도는 크게 추락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21일 시의회 등에 따르면 채 의원은 최근 서구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 후 도시재생 이행계획 마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채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결의안에는 이광복·김찬술·권중순·윤용대·우승호·홍종원·조성칠·정기현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다수가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문제는 채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결의안 내용 중 일부가 사실과 다를 수 있다는 데 있다.

채 의원은 결의안에서 제안이유를 설명하며 ‘한국마사회 대전지사는 폐쇄이행계획에 대한 로드맵 제안은커녕 오히려 존치를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채 의원은 “마사회는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에 따른 대책논의를 요구하는 대전시 제안은 무시로 일관한 채, 한국마사회 대전지사장이 대전시 공무원과의 면담에서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존치를 주장한 것이 그 증거”라고도 했다.

하지만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채 의원이 한 마사회측의 마권장외발매소 존치 주장은 사실 무근인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마사회의 한 고위인사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 공약인데 어떻게 지키지 않을 수 있느냐. 존치라는 단어를 쓴다고 하면 직을 걸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역시 최근 진행된 주민 토론회에서 “마사회 지사장이 공무원을 만나 존치 주장을 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 대전시가 마사회 측에 대책을 마련하라고 제안한 것을 거절했다고 하는데 확인 결과 그런 적이 없다”고 밝혔다.

대전시가 밝힌 마사회의 입장 확인 역시 채 의원의 주장과는 ‘결’이 다른 상황이다. 대전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마사회의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 결정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는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 폐쇄에 따른 공동화 및 상권 위축 예방을 위한 건물 활용계획에 대해 한국마사회 등과 협의해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채 의원은 마사회 지사장이 말한 뉘앙스가 존치쪽에 무게를 뒀던 것으로 전해 들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 의원은 “저는 그 이야기를 분명히 전해 들었다. 근거 없이 한 것 아니다”라며 “지사장이 공무원과 만난 자리에서 기여한 것 얘기하며 필요하다고 한 것은 분명히 전해 들었다. 존치다 아니다가 아니라 얘기의 흐름 속에 뉘앙스가 있지 않느냐”고 했다.

     관련기사
· '거짓 결의안 가결' 대전시의회 신뢰 밑바닥· 월평동 마사회 폐쇄 주민도 몰랐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충남연구원, 코로나19로 8개월간 서
대전학생교육문화원, 학교 독서교육에
코로나도 막을 수 없는 과학체험 프로
코로나19로 지친 우리 가족, 문화
개방형 직위 조달품질원장 공개 모집
정치/행정
대전 중부 소방서 신설로 불이익·소방
대전 정치권, 중기부 이전 철회 위해
경찰인가? 국회의원인가? 황운하 당선
국민의힘 장동혁 위원장 민주당 천막농
음주 회식 논란에 저녁 식사겸 간담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