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5.29 금 19:14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시민 10명 중 9명 '도로명 주소 안다'
시민 700명 대상 설문 조사…활용도는 40%에 불과
2013년 03월 18일  18:08:48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민 10명 가운데 9명은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시에 따르면 올 2월 12일부터 25일까지 시민 700명을 대상으로 '도로명 주소 사용 인지도 및 활용도'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 94%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활용도는 40.7%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 조사는 도로명 주소를 알게 된 경로, 도로명 주소 및 자신의 주택 주소 인지 여부, 도로명 주소 우편 등에 사용여부 등 모두 11개 항목의 내용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93.9%가 알고 있다, 6.1%는 도로명 주소를 모른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 40.7%는 도로명 주소로 길을 찾거나 우편물, 택배 등을 보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집 주소를 알고 있느냐에 대해 알고 있다 28.4%, 알고 있지만 외우지 못 한다 41.3%, 어렴풋이 기억 한다 20.4%, 전혀 모른다 9.9% 순으로 응답했다.

도로명 주소를 알게 된 경로는 32.5%가 TV가 1위를 차지했으며, 도로 명판과 건물 번호판이 21.6%, 안내문이 14.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조기정 착을 위해서는 우편, 택배 등에 불편이 없어야 한다 34.3%, 민원 서류 등 행정 기관에서 적극 사용해야 한다 27.9%, 인터넷 지도 검색 및 길 찾기 등에 도로명 주소가 표기돼야 한다 14.5%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이번 설문 조사는 대전 거주 시민을 대상으로 자치구별 인구 수에 비례해 표본을 정하고 직접 현장 설문을 실시했다.

도로명 주소는 행정안전부가 지난 해 본격 시행한 새로운 주소 체계로, 도로에 이름을 붙이고 주택·건물에는 도로를 따라 번호를 붙여 도로명과 건물 번호를 표기하는 새로운 주소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경찰청, 황운하 조건부 의원면직
수도권 실내외 관람 시설 2주 잠정
군대서도 쌀국수·시리얼 입맛대로 골라
샘머리 119 안전 센터에 어린이 교
대전 곤충 생태관 100명에 제한적
정치/행정
경찰청, 황운하 조건부 의원면직
성일종, “서산시 스마트 혁신도시로
대전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민주주의 훼
패장 정용기.이은권.이장우의원 감사와
“친환경종합타운 주민 갈등 조정되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