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12 수 18:18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KAIST 서남표 총장 거취, 위임?? 자율??
20일 계약해지 안건 상정 안해, 이사회와 서총장 측 주장 엇갈려
2012년 07월 20일  17:02:27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 KAIST 서남표 총장.

[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KAIST(카이스트) 서남표 총장에 대한 계약해지 안건처리가 미뤄지면서 총장 거취에 대한 진실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당초 KAIST 이사회는 20일 서 총장에 대한 계약해지 안건처리를 할 예정이었으나 처리를 미루기로 했다.

이사회 전 서 총장과 오명 KAIST이사장이 만난 자리에서 서 총장의 거취를 이사장에게 위임하겠다고 밝혀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는 것.

그러나 이 '위임'이라는 것에 대해 양측은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사회측은 서 총장의 거취를 이사장에게 위임한다고 했기 때문에 안건을 올리지 않은 것이라 주장하고 있으며 서 총장측은 대화 과정에서 '위임'이란 표현이 나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단 이사회 시 서 총장은 '위임을 하겠다는 표현인가요?'라는 이사들 질문에 이미 이사회 직전 이사장과 합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그렇게 생각해도 됩니다'라고 답했다는 것.

이사회 직전 이사장과 총장이 총장의 거취와 관련해 총장의 자율에 맡기고, 향후 후임 총장을 함께 선임키로 했다고 서 총장 측은 주장했다.

또 학교 개혁이 중단돼선 안된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KAIST발전을 위한 최적의 방안을 마련하는데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 총장은 "현재 학교 개혁 및 거취와 관련한 소신과 원칙에 이사장이 뜻을 같이해 줬다"며 "향후 학교 발전 방안 및 학내 문제 해결방식에 대해서도 의견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이날 결정이 날 것으로 보였던 서총장의 거취 문제가 양측의 엇갈린 주장으로 인해 향후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KAIST이사회는 이날 개최된 KAIST 이사회에서 서남표 총장이 이사장에게 전권을 위임함에 따라 KAIST 이사장은 이와 관련한 내용(KAIST 정상화 및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사회 내에 소위원회를 구성,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소위원회는 이사 4~5인으로 구성, 앞으로 약 1~2개월간 운영될 계획이다.

     관련기사
· KAIST 학부 총학생회, '서 총장 즉각 퇴진하라'· KAIST 학부생 10명중 7명 '총장 사퇴해라~!'
· KAIST 교수협, 서남표 총장의 소통 제안 거절· KAIST 서남표 총장, 자진사퇴 안 한다
· KAIST 총학, 이사회에 총장 계약 해지 요구· KAIST 서남표 총장 '당당히 해임 당하겠다'
신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허태정 청와대 방문 지역 현안 지원
공선법 이름이 사달 신발은 되고 음료
유성구의회 김연풍 의원,노은동 생활환
지역 수출 중기에 수출 마케팅 지원
대전 M초등학교 가혹한 체벌 논란
교육
대전 M초등학교 가혹한 체벌 논란
충남대 법률센터 지역국립대 연합법률봉
대전교육청, 대전고교학점제 One-S
서부 Wee센터 ‘생명존중 및 자살예
꿈을 노래하며 행복을 디자인하는 빅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