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4.20 화 18:21
> 뉴스 > 사회
     
미성년 걸그룹 맴버에 악성 댓글 의혹 공무원 수사
자치구·소속사 수사 의뢰·법적 조치…국민 청원 게시판서는 임용 취소 촉구
2021년 01월 15일  16:33:42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한 걸그룹의 미성년 멤버에게 오랫동안 성희롱 등 악성 댓글을 올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한 자치구 공무원이 결국 경찰 수사를 받는다.

이달 11일 이 걸그룹의 소속사는 SNS를 통해 한차례 엄중하게 법적 조치할 것을 알렸지만, 멈추지 않고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한 모욕과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을 다수 확인했다며, 이 가운데 지속적이고 도가 지나친 6명을 대상으로 법적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소속사가 법적 절차를 진행한 6명은 국내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와 이른 바 일베로 알려져 있는 일간 베스트에서 활동하는 사용자 3명씩이다.

앞선 지난 해 연말 해당 자치구에서도 악성 댓글 의혹 당사자인 공무원 A씨의 수사를 의뢰해 최근 경찰에서 수사를 시작했다.

지난 해 12월 31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도 같은 내용의 청원이 시작됐다.

만15~17세 미성 년자 멤버들에게 수년 동안 신체 부위등을 빗댄 입에 담지도 못할 악플들을 끊임없이 일삼아 온 공무원 A 씨의 임용을 취소해 달라는 것이다.

현재 A 씨는 악성 댓글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법원 판단 기다리는 숙의 민주주의가
전국 의장협의회 회장, 김연수 의장에
세계 책의 날 기념 금서에서 금서된
정상 궤도 오른 충청권 광역 철도 1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의원, 의정봉사상
사회
대전 하수 처리장 악취 기술 진단 실
대전동부서, 자체 제작한 야광조끼 폐
대전시 사회 혁신 시민 서포터즈 50
2021 청소년 뉴스 제작 경진 대회
매미 나방 유충 발생 예측·예보 발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