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1.26 목 17:54
> 뉴스 > 문화/연예 > 문화일반
     
도굴 없는 첫 비화가야 지배자 금동관 등 일체 확인
교통·송현동 고분군 발굴 조사…비화가야 성격 이해 중요 단서 기대
2020년 10월 28일  17:36:4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 국립 문화재 연구소 국립 가야 문화재 연구소가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교동 Ⅱ군 63호분의 발굴 조사를 실시해 비화가야 지배자의 꾸밈 유물인 금동관을 비롯한 장신구 일체를 확인했다.

이번에 연구소가 확인한 장신구 유물은 높이 약 21.5㎝의 금동관, 관에 드리운 금동 드리개와 금동 막대 장식, 굵은고리 귀걸이 1쌍, 유리 구슬 목걸이, 은반지들, 은 허리띠 등 지배자 몸에 둘렀던 상태의 꾸밈 유물 일체다.

신발이 발견되지 않은 것을 제외하면, 지난 달 발굴돼 큰 화제였던 경주 황남동 신라 고분에서 출토된 장신구 일체와 비슷한 구성이다.

또 피장자 발치 바닥을 약 40㎝ 정도 낮춘 공간을 확인했고, 2명의 순장자를 안치한 공간으로 추정했다. 이 곳에서는 순장자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치아 일부와 다리뼈 일부 등도 함께 확인했다.

특히 지금까지 비화가야 지역에서는 일제 강점기 이후 진행된 약탈과 도굴로 당시 지배 계층의 상징물이었던 금동관의 일부 편과 장신구만이 확인됐을 뿐 그 모두를 알 수 없었다.

이번 조사로 비화가야 무덤의 축조 기법과 장송 의례를 이해하고 가야와 신라의 접경 지역에 위치해 복잡하고, 다양한 문화가 나타나는 비화가야의 성격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발굴 유물 특별전 신비의 거울,
도로 위험 탐지 솔루션 프로젝트 영상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위해 대전보훈
대전시 숙의민주주의는 없다
북부 산림청 사회적 경제 분야 산림
문화/연예
대전 발굴 유물 특별전 신비의 거울,
경주 황룡사지터에서 금동 봉황 장식
인공 지능과 예술 국제 콜로키움 개최
연정 국악단 예술 감독·지휘자에 노부
김보림 적벽가로 젊은 소리꾼 초청 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