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0.23 금 18:23
> 뉴스 > 정치/행정
     
홈플러스 매각 대전시장 면담 요청에도 만나 주지 않아
21일 대전시의회서 긴급 간담회…고용 승계 불안, 입점 업체 피해 우려
2020년 09월 21일  18:01:35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21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홈플러스 폐점 매각 추진에 대한 피해 관련자 경청 간담회는 노조와 입점 업체에서 나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지역 2개 홈플러스 매장 매각에 허태정 대전시장 면담을 요청했지만, 허 시장이 만나 주지 않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홈플러스 대전 탄방점에 이어 대전 둔산점의 매각이 확정되면서 직원 고용 불안과 입점 업체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허 시장의 대인 기피증이라고 할만하다.

21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홈플러스 폐점 매각 추진에 대한 피해 관련자 경청 간담회는 관련 종사자의 홈플러스 매각 성토가 이어졌다.

우선 서비스 연맹 대전·세종·충청 본부 선춘자 사무국장은 "대전시 공무원은 고용 안정을 해준다고 하지만, 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라며 "허 시장 면담을 요청했지만, 주무 부서가 하나도 결정해 줄 수 없는 사항이라고 만나 주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선 국장은 "함께 모여 TF를 꾸려야 하지 않겠나. 매주 금요일 집회를 하고 있다. 평생 을로만 살아 왔던 입점 업체와 강사는 무슨 죄가 있나. 대전시와 시 의회가 힘있게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또 입점 업체에는 일방적으로 나가라고 했다며,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홈플러스 탄방점에 입점한 한 입접주는 "올 7월 입점 점주 미팅에서 매각을 알리고, 8월에 내용 증명을 보내 30일에 나가라고 했다"면서 "입점 프랜차이즈 매장은 점주에게 말 한마디 없이 내보내라고 본사를 통해 내용을 전달했다"하며 임대차 보호법에서 10년 이상은 의무가 없다고 지적했다.

정치권에서는 홈플러스 매각 후 개발에 부정적 시각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 대덕) 의원은 "흑자라는 매장을 지금과 같이 어려운 상황에 매각하다니 부도덕하다. 민주당 소속 시 의원이 20명이다. 깊이 생각하고, 처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시 의회 오광영 의원은 "탄방점 부지는 주상 복합 건물을 짓기 위해 가계약 상태에서 서구에 교통 영향 평가를 접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고용 승계 부분 역시 검토가 가능한지 모르겠다. 지속적인 협의의 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찬술 의원은 "주거용 오피스텔이라면 불허해야 한다"고 가장 강도 높은 대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노인 일자리 창출·독립 운동 가치 확
11월 20일까지 조선 왕궁·왕릉 단
온라인 기획전 자연으로 집콕 탈출 진
[국감]이상민,통일부 고위공무원 여성
[국감]장철민,종량제봉투 미 사용 투
정치/행정
[국감]이상민,통일부 고위공무원 여성
[국감]장철민,종량제봉투 미 사용 투
대덕e로움 시즌 2 공동체 기여 서로
장동혁, 대전시장 민주당 향해 작심
허태정 구청장 때나 시장이 돼서나 뒷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