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9.22 화 18:02
> 뉴스 > 정치/행정
     
대전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안 정치권서 돌파구 마련
대전시의회 논란 지속 때 심사 거부…교육청 9월까지 수정안 준비 전망
2020년 08월 14일  17:32:27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이달 11일 도룡동·어은동·관평용산 지역 학부모로 구성한 총 비상 대책 위원회가 대덕초등학교를 포함한 학교군과 동부 학교군을 비교하며, 대전시 교육청의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안의 철회를 요구했다.대전시의회에서도 개정안의 논란이 지속될 경우 심사를 거부하기로 하면서 돌파구 마련에 들어갔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최근 철회를 촉구 받은 대전시 교육청의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안(이하 개정안)의 돌파구를 정치권에서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에서 개정안의 논란이 지속될 경우 개정안 심사를 거부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실제 시 의회 교육위는 이달 11일 긴급 간담회를 열고, 교육청에서 새롭게 마련한 최적안을 시 의회에 제출한 이후에도 논란이 있을 경우 안건 심사를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개정안 추진을 위해 행정 예고에 들어간 시 교육청의 고민이 깊어질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시 교육청은 해당 지역 학부모의 가장 큰 우려인 배정 방식을 보완하겠다며 개정안 수정을 시사하는 등 달래기에 나선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이달 20일까지 학부모 등의 의견을 듣고, 다음 달까지 수정안을 준비할 전망이다.

지역 학부모의 철회 요구가 나온 개정안은 교육부가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서남4중 신설에 따른 중앙 투자 심사 조건부 이행 사항으로 결정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교육부는 서남4중 신설 비용 407억원을 보존해 주는 대신 중학교 학군과 학생 배치 재 검토를 조건으로 했다. 현재 대전 전체 28학교군을 18학교군으로 줄이라는 것이 핵심이다.

교육부의 방침에 따라 시 교육청은 대전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및 추첨 방법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개정안에는 학교군 내 모든 학교 희망 배정에서 학교별 정원의 70%는 희망 배정, 나머지 30%는 주거지 중심의 근거리 배정으로 조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시 교육청의 행정 예고 이후 학부모는 자녀의 원거리 통학 우려 등을 이유로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며 집단 반발에 나섰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 내년 생활 임금 1만 202원
기자단 특권 연장 대전시청 기자실 이
유성 복합 터미널 조성 민간 사업자
대전평생학습관, 평생교육프로그램 추가
대전서부교육지원청, 명절 사회복지시설
정치/행정
유성 복합 터미널 조성 민간 사업자
오광영의원 "대전시 2차 재난지원금
김인식의원, 소규모복지시설 종사자 처
홈플러스 매각 대전시장 면담 요청에도
코로나 19 방역·안전 중점 추석 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