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9.22 화 18:02
> 뉴스 > 교육
     
대전 교육청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안 철회 요구
11일 도룡·어은·관평 지역 공동 발표문…안전하게 학교 다닐 수 있게 한다는 목적 위해
2020년 08월 11일  16:58:46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11일 도룡동·어은동·관평용산 지역 학부모로 구성한 총 비상 대책 위원회가 대덕초등학교를 포함한 학교군과 동부 학교군을 비교하며, 대전시 교육청의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안의 철회를 요구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지역 학부모들이 대전시 교육청의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안(이하 개정안) 철회를 요구했다.

11일 도룡동·어은동·관평용산 지역 학부모로 구성한 총 비상 대책 위원회(이하 비대위)와 학부모들은 공동 발표문으로 아이가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게 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대전 교육청의 개정안의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공동 발표문에서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일괄적인 행정 처리 폐해로 우리 자녀는 모두 학교 가는 길이 상식을 넘어 위험해 졌다고 주장했다. 예고된 개정안에는 학교군이 넓어졌고, 근거리 우성 배정도 무시됐다는 것이다.

또 학생과 학부모 의견을 무신한 행정 편의적 개정이라고 지적했다.

대전이 다른 모든 중학교는 1순위 배정을 받지 못해도 평균 500m만 더 가면 2순위 학교에 모두 갈 수 있고, 심지어 3순위 학교는 1순위 학교에서 900m만 더 가면 된다며, 대덕초등학교를 기준으로 2.7km를 더 가야만 2, 3순위 학교가 있어 버스를 타고 1시간 이상을 가야 한다는 문제점을 짚었다.

이와 함께 대전 교육청이 주장하는대로 극히 소수의 학생만 원거리로 배정 받는다면 그것이 더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단지 운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3년동안 114만원이 넘는 대중 교통비와 475시간 이상을 친구 하나 없이 길에서, 버스에서 보내야 하는 것은 감수성이 예민한 10대에게 학교 생활이 문제로 다가올 수 있다는 우려를 했다.

특히 비대위의 개정안 철회 촉구를 지역 이기주의로 말하지 말아 줄 것을 요청했다.

자녀의 안전한 통학권을 보장받고 싶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엄마, 아빠로, 이번에는 우리 아이가 피해자지만, 다음에는 여러분의 차례일 수도 있다면서 우리를 위해 다른 누군가를 희생시키는 것이 아니라고 분명한 입장을 나타냈다.

따라서 비대위는 같은 사례로 개정안 전면 보류와 재검토에 들어간 청주와 현재 대전이 그랬듯 앞으로 대한민국 어딘가에서 다시 이런 폐해가 나타날 수 있다며, 잘못된 개정안을 바로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 내년 생활 임금 1만 202원
기자단 특권 연장 대전시청 기자실 이
유성 복합 터미널 조성 민간 사업자
대전평생학습관, 평생교육프로그램 추가
대전서부교육지원청, 명절 사회복지시설
교육
대전평생학습관, 평생교육프로그램 추가
대전서부교육지원청, 명절 사회복지시설
대전교육청, 대전교육공감원탁회의 개최
코로나19 시대, 고3 입시전략 특강
충남대학교병원 김호일 전공의, 연구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