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8 토 13:55
> 뉴스 > 교육
     
난독증 학생의 조기 진단과 치료 지원으로 한글교육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섭니다
난독증 진단 및 치료 지원으로 모든 아이의 고른 성장 도모
2020년 07월 13일  14:07:35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모든 학생이 읽고 쓰기에 어려움이 없도록 맞춤형 교육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2020학년도 초등학생 난독증 진단 및 치료 지원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고 밝혔다.

난독증은 시력·청력이 모두 정상이고 듣고 말하는 데는 별다른 지장을 못 느낌에도 불구하고 언어와 관계되는 두뇌 신경회로의 문제로 인하여 글을 원활하게 읽고 이해하는 데 효율성이 떨어지는 읽기 장애 증상을 말한다. 난독증 치료를 위해서는 오랜 치료 기간과 많은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난독증 증상이 있어도 적기에 받지 못하고 방치되는 경우가 많은 실정이었다.

이에, 대전교육청은 2016년 6월에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난독증 학생 진단 및 치료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0학년도에는 그간의 난독증 치료 지원 사업을 기반으로 난독증 전문치료기관과의 업무협약 체결, 난독증으로 의심되는 학생들에 대한 기초검사 실시, 난독증 학생에 대한 1:1 맞춤형 전문치료 지원, 읽기 자료 개발·보급, 난독증 학생 교육을 위한 교사 워크숍, 난독증 치료 성과보고회 등 난독증 진단 및 치료 지원을 강화하여 모든 학생의 고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교육청 김윤배 유초등교육과장은 “한글 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들에게 읽기와 쓰기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는 것은 공교육의 중요한 책무라고 할 수 있다.”며 “이번 난독증 학생을 위한 전문적인 진단과 치료 지원을 통해 학생들의 학습 적응력을 높이고, 자신의 꿈을 설계하고 이루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제32사단, 동구 수해복구 ‘일등공신
동구, 민방위 교육 ‘사이버 교육’으
동구, 2020 하반기 평생학습 수강
천안 아산시 특별재난지역 선포
박영순 의원, 특별교부세 9억 4천
교육
코로나 19시대, 학생평가의 새로운
선생님께서 부르신다면, 순회기간제교사
적극행정으로 교육가족이 체감하는 성과
충남대, 4단계 BK21 전국 8위
충남대 ‘한 마음으로’ 코로나 특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