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7 금 21:13
> 뉴스 > 교육
     
충남대,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선정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 총 7년간 100억여원 투입 우울증, 자폐증 등 질환과 장 마이크로바이옴 상관관계 규명
2020년 07월 02일  13:45:57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충남대학교가 100억원 규모의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사업에 선정됐다.

한국연구재단이 6월 29일, ‘2020년도 선도연구센터 신규과제’ 선정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는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에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연구 책임자 : 미생물·분자생명과학과 김정윤 교수)’가 선정됐다.

대전.충남.세종.충북 권역(바이오 의약 소재 및 진단분야)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이 사업은 1차 년도 13억 7,500만원의 정부지원금을 비롯해 총 7년간 총 100억 2,700만원이 지원된다.

충남대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는 국민건강 분야의 주요 위협요인으로 대두되고 있는 우울증과 자폐증 등 주요 스트레스성 뇌신경질환과 장 마이크로바이옴의 상관관계를 밝히며, 특히 우울증 또는 자폐증과 연관된 장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인체에서 상호 작용 하는 미생물들의 총체적 유전 정보)과 대사물질을 규명하는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또, 연구를 통해 규명된 장 마이크로바이옴(또는 특정 미생물)이 우울증과 자폐증에 미치는 영향을 개체, 세포 그리고 분자 수준에서 연구하며, 규명된 미생물 및 이들이 만드는 대사물질을 활용해서 우울 및 자폐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소재 원천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생체시료(분변, 타액, 혈액 등)로부터 우울 및 자폐 증상을 쉽고 간편하게 분석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한 후, 우울증 및 자폐증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사업의 책임을 맡고 있는 김정윤 교수는 “파편화된 사회구조로 인해 점차 만성화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주요 신경정신질환의 상시적 관리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우울증, 자폐증 관련 진단 및 증상 개선 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Regional Leading Research Center)’는 지역혁신분야 연구 그룹 육성을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자생적 혁신성장기반 마련 및 지역 연구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박영순 의원, 특별교부세 9억 4천
집중 호우 피해 수출입 기업에 특별
제10회 국가 통계 방법론 심포지엄
도서·해안 지역 산림 경관 복원 확대
자가 격리 관리 코로나 19 확산 차
교육
코로나 19시대, 학생평가의 새로운
선생님께서 부르신다면, 순회기간제교사
적극행정으로 교육가족이 체감하는 성과
충남대, 4단계 BK21 전국 8위
충남대 ‘한 마음으로’ 코로나 특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