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4.5 일 18:56
> 뉴스 > 문화/연예 > 문화일반
     
대전 개별 여행·당일치기 여행지로 선호
대전시 실태 조사·연구 완료…식도락 관광 자원 강점 부각 필요
2020년 03월 26일  16:25:18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은 개별 여행과 당일치기 여행지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대전시는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실시한 2019년 대전 관광 실태 조사와 발전 방향 연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대전을 방문한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성심당, 으능정이 거리, 한밭 수목원 등이다. 선호 음식은 성심당 빵, 칼국수, 두부 두루치기 순으로 나타났다.

또 대전은 숙박 여행지 보다 당일 여행지로 선호하고 있고, 여행 형태는 개별 여행 92.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여행의 주목적은 여가·위락·휴가의 비중이 58.9%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친구·친지 방문 19.4%, 식도락 6% 등의 순이다.

개별 여행객이 대전을 여행하면서 지출한 총 비용의 평균 금액은 8만원이며, 이 가운데 식음료비의 지출이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전 관광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인접한 충남·북, 세종 등에 거주하는 사람의 목표 시장으로서 매력 요소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하고, 물리적 거리가 가까운 장점과 함께 심리적 거리를 줄이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식도락 관광 자원의 풍족도가 높아 음식을 하나의 강점으로 부각해야 할 필요가 있고, 이 밖에도 스마트 관광 도시 환경 구축, 대전 방문의 해 이벤트 활용 방안, 하드웨어 유형의 즐길 거리 확충 등 관광 발전을 위한 방향성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시 홈페이지(www.daejeo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황운하 후보, ‘실버극장’ ‘실버음악
"현역만 당선되자는 것이냐"
KAIST 신임 이사장에 김우식 前
유성구, 저소득층 6,525가구에 한
김종인 입은 경제 걱정 재래시장은 외
문화/연예
한식 맞아 건원릉서 청완 예초의 진행
올해 산림 관광 콘텐츠 개발·운영 민
식목일 맞아 아주 특별한 나무 배달부
전국 사찰 불단 정밀 조사 착수
대전시립박물관 상설 전시실 전시 콘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