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4.6 월 18:01
> 뉴스 > 사회
     
후원금 쪼개기 의혹 건설사 대표 불구속 기소
허위 등재 직원으로 현금 조성 수법…D 보좌관 후원금 요청 불구속
2020년 01월 22일  17:41:11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지방 검찰청이 22일 대전 A 건설사 대표 B 씨와 이사 C 씨를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불구속 기소된 이들은 지난 해 지역 정치인에게 직원 명의로 후원금을 쪼개기 했다는 의혹에 최근까지 검찰의 조사를 받아 왔다.

대전 지검에 따르면 이들은 허위 등재한 직원 15명에게 임금을 준다는 명목으로 현금을 조성한 다음 2018년 11~12월 자유한국당 이은권(대전 중구) 의원 후원회에 3000만원을 기부한 혐의다.

또 B 씨 등은 2018년 6·13 지방 선거를 앞두고 당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후원회에 같은 방법으로 2000만원을 기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법인 자금으로 허태정·이은권 후원회에 각각 500만∼1000만원을 불법 기부한 다른 회사 대표와 이사 등 관계자 4명은 약식 기소했다.

이들 역시 직원 등 명의로 허용 한도인 1000만원 이상을 내거나 회삿돈을 후원금으로 사용한 혐의다.

반면 후원금을 쪼개 받은 지역 정치인은 희비가 엇갈렸다.

이 의원실 보좌관인 D 씨는 후원회를 통해 B 씨 등에게 A 건설 법인 자금 3000만원과 2018년 5월 또 다른 업자에게 1000만원의 후원금을 요청한 혐의가 적용돼 불구속 기소됐다.

허 시장 측의 경우 관련 사실을 검찰이 확인하지 못해 캠프 관계자 등이 사법 처리되는 것은 피했다.

22일 이 의원은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그쪽(A 건설사) 사람과 만난 적도 없고, 커피 한 잔 마신 적도 없다. (보좌관이) 조사 받은 사실도 몰랐다"고 밝혔다.

특히 이 의원은 "(보좌관이) 후원금을 달라고 한 것이 문제가 된다고 하는데 후원금을 달라고 할 수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후원회 제도를 없애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자신의 보좌관이 불구속 기소된 것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코로나 19로 병역 판정 검사 1주일
2020 초기 창업 패키지 창업 기업
대전 동구서 올해 첫 델라웨어 포도
둔산소방서, "소방관 아저씨 힘 내세
대전시-대전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
사회
코로나 19로 병역 판정 검사 1주일
둔산소방서, "소방관 아저씨 힘 내세
대전서부서, 4월 이륜차 교통법규위반
올 1/4 분기 안전 신문고에 1만
IoT 적용 지능형 시각 장애인 음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