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18 토 16:23
> 뉴스 > 정치/행정
     
출판 기념회까지 한 정기현 불출마 선언
중앙당 방침 불출마 배경…2024년 제22대 총선 도전 의지 시사
2020년 01월 15일  19:12:0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15일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이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정 의원은 총선 출마를 위한 출판 기념회까지 마쳐 불출마를 점치기 쉽지 않았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4·15 국회의원 총선거를 위한 출판 기념회까지 마친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정기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15일 정 의원은 시 의회 기자실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시 의원으로 주민이 뽑아준 초심으로 돌아가 맡은 소임을 성실히 수행해 시민 삶의 질 개선하는 성과를 내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했다"고 총선 불출마 이유를 밝혔다.

그의 총선 불출마는 대의적으로 유권자에 있지만, 현직 사퇴 후 총선 출마를 두고 중앙당의 방침과 궤를 같이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 의원은 "중앙당·당 지도부와 직접 할 수 있는 방법이 쉽지 않았다. 우회적으로 상황을 파악했다"며 "중앙당에서 중도 사퇴에 따른 보궐 선거로 이어지지 않아 시민 부담이 되지 않게 하라는 것은 선출직으로서 임무를 다하라고 이해했다"고 당과 정 의원이 총선 출마를 두고 다른 생각을 했음을 엿볼 수 있다.

이어 "궁극적으로 여기저기 중도 사퇴해 특정 지역 한 두 개를 갖고 시민이 당까지 비판하지는 않을 것이다"라면서도 "전국 사안으로 본다면 정당에 상당한 부담 될 수 있고, 이 문제가 궁극적으로 시민과 국민의 뜻을 읽어야 된다는 결론이다"라고 당의 방침이 불출마로 이어지게 됐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지방 의회부터 시작해 국회 입성까지 바닥을 다져 올라가는 훈련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개진했다.

정 의원은 "선거에 임박해 갑자기 나타난 인물 보다는 밑바닥부터 주민 삶을 보듬고 훈련 받은 지방 정치인이 중앙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여는 것은 꼭 필요하다.정당과 시민의 깊은 이해가 있기를 요청한다"고 말해 같은 지역구 예비 후보로 등록한 김종남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을 겨낭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특히 출판 기념회까지 하고 불출마를 선언한 배경으로 정 의원은 "단체장은 시정이나 구정의 중도 사퇴로 차질이 발생할 수 있지만, 지방 의원은 집행부를 견제하고 시민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자유롭고 유연하지 않겠나 생각했며 "중앙당 입장이나 시민 입장을 모두 확인하면 늦기 때문에 이런저런 노력을 한 것이다. 초심하는 게 유지하느 게 바람직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입장을 정리했다.

단 정 의원은 "2022년 지방 선거에 불출마하고, 2024년 제22대 국회의원 총 선거에 출마도 생각 중이다"라고 다음 총선에 도전할 수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 네팔서 실
새 보수당 윤석대 사무총장, 총선 예
김수연 대덕구의원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성용순 동구의원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김관형 유성구의원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정치/행정
새 보수당 윤석대 사무총장, 총선 예
김수연 대덕구의원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성용순 동구의원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김관형 유성구의원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김관형 유성구의원 지방의정 봉사상 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