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23 목 16:13
> 뉴스 > 정치/행정
     
대덕구의회, 예산심사 회의장 출입 통제
"회의중간에 출입 불가하다 정회시간이나 회의 시작전 출입 가능"
2019년 12월 10일  14:33:10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 대덕구의회가 국민의 알권리를 사전 차단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대덕구의회는 각 상임위별 2020년도 예산안 심사 취재 요청에 ‘회의중’이라는 이유를 앞세워 회의장 출입을 거부했다. 의정활동에 대한 취재를 사전 차단 하고 있는 것.

대덕구의회 관계자는 "회의중이기 때문에 출입하기 곤란하다 정회시간이나 회의 시작전에 출입을 해야 한다"며 취재를 위한 예산심의 회의장 출입을 통제 했다.

회의장 출입 불가 이유는 더 황당하다 대덕구의회는 회의장소 협소, 취재자리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이유이다. 다만 집행부 공무원들이 대기하는 자료실이라는 곳에서 취재 하면 된다는 것.

모니터 화면으로 취재를 하라는 취지이다. 하지만 이 자료실 모니터로는 상임위원장석을 중심으로 한 단일 화면으로 세밀한 취재는 불가능한 상황, 소리 또한 알아듣기 어려울 정도로 음질에 문제가 있었다.

이같은 상황인데도 대덕구의회는 요지부동 회의시간 중간에는 취재를 위한 출입도 불가능하다는 입장만 되풀이 했다.

더욱 문제는 의장과 실무진들의 입장이 상이하게 다르다는 점이다.

서미경 의장은 취재불가라는 사무과 입장과는 다르게 “출입해서 취재를 하면 된다”고 밝혔다. 의회 수장과 사무과의 입장이 판이하게 다른 것 대덕구 의회 운영의 헛 점이 드러난 것이다.

대덕구의회는 지난 9일 ‘대덕구의회, 조례 입법으로 바라본 의원들의 1년 행보’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조례 제․개정으로 민생 챙기기에 진력을 다하고 있다고 겉으로는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지만 정작 국민의 알권리에는 고개를 돌리고 있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덕구의회가 조례 재.개정을 하면서 민생 챙기기에 진력을 다하고 있는지 따져 볼일이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장동혁 전 판사 한국당 입당...대전
야생 동물 피해 예방 시설 설치 지원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 두고 정치
안철수 국가 대 개조 투명성 강화에
안철수 23일 대전 카이스트 방문 예
정치/행정
장동혁 전 판사 한국당 입당...대전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 두고 정치
안철수 국가 대 개조 투명성 강화에
안철수 23일 대전 카이스트 방문 예
황교안, 현역 국회의원 50%까지 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